[속보] 중국 외교부 “펠로시와 그 직계친족 제재 결정”

국민일보

[속보] 중국 외교부 “펠로시와 그 직계친족 제재 결정”

중국 입국 금지, 중국 내 재산 동결 등 제재 포함될 듯

입력 2022-08-05 18:03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5일 일본 도쿄의 주일 미국 대사관에서 아시아 순방을 마감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지난 2∼3일 대만을 방문했던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을 제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5일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악랄한 도발 행위를 겨냥해 관련법에 따라 펠로시와 그 직계 친족에 대해 제재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펠로시 의장은 중국의 엄중한 우려와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대만 방문을 고집했다”며 ”이는 중국 내정과 주권 및 영토 완전성을 심각히 훼손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의 방문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짓밟았다”고 덧붙였다.

중국 외교부는 구체적으로 어떤 제재를 가할지를 밝히지 않았지만 중국 입국 금지, 중국 내 재산 압류 및 동결, 중국 내 조직이나 개인과 협력 금지 등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