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커진다” 1주 만에 2배 칠레 싱크홀 미스터리

국민일보

“점점 커진다” 1주 만에 2배 칠레 싱크홀 미스터리

입력 2022-08-09 00:02 수정 2022-08-09 10:49
칠레 북부 아타카마의 티에라 아마릴라 지역에서 지난 7일(현지시간) 싱크홀이 발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칠레 북부에서 발견된 싱크홀이 점차 커지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발견 당시 직경이 25m였던 싱크홀은 1주일 새 두 배로 늘어나 직경만 50m에 이른다.

로이터통신은 7일(현지시간) “칠레 북부 아타카마 티에라 아마릴라 지역에서 발견된 싱크홀의 붕괴가 계속되고 있다”며 “싱크홀의 직경이 50m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30일 처음 발견됐을 당시의 직경은 25m였다. 다만 싱크홀의 깊이는 더 깊어지지 않고 발견 당시처럼 200m를 조금 넘는 수준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싱크홀의 크기가 파리의 개선문(높이 51m·너비 45m)과 미국 시애틀의 스페이스 니들 전망대(높이 138m)가 완전히 잠길 정도라고 비교했다.

칠레 북부 아타카마의 티에라 아마릴라 지역에서 지난 7일(현지시간) 싱크홀이 발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싱크홀은 캐나다 광산업체 ‘룬딘’에서 운영되는 알카파로사 구리광산 인근에서 발생했다. 싱크홀이 생겨난 원인은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지만, 광산 채굴 과정에서 지반이 약해졌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칠레 국가지질광업국은 현재 채굴 작업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고 싱크홀이 생겨난 원인 규명을 위해 계속해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민철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