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부 “공공기관 출근시간 오전 11시 이후 조정”

국민일보

[속보] 정부 “공공기관 출근시간 오전 11시 이후 조정”

입력 2022-08-09 05:51 수정 2022-08-09 10:24
폭우가 내린 8일 밤 영등포역에 운행중단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수도권 집중호우로 인해 도로, 지하철 역사 등 대중교통 기반 시설에 침수 피해가 발생해 극심한 교통정체가 우려됨에 따라 각급 행정기관에 9일 출근 시간 조정을 요청했다.

행안부는 또한 이날 오전 1시를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고 풍수해 위기 경보는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 발령했다.

우선 서울·인천·경기 소재 행정·공공기관과 그 산하기관 및 단체는 오전 11시 이후로 출근 시간을 조정하도록 했다.

각급 기관의 유관 민간 기업·단체는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출근 시간을 조정하도록 안내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수도권에 재난 문자를 발송해 출근 시간 조정 요청사항을 전파했다.

이상민 중대본부장은 “민간기업체는 호우로 인한 추가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출근 시간 조정을 검토해주시길 요청드린다”면서 “국민께서도 소속기관에 출근 시간 조정 여부를 확인한 뒤 출근길에 나서 달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