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물 차요” 신고에도…반지하 발달장애 일가족 참변

국민일보

“집에 물 차요” 신고에도…반지하 발달장애 일가족 참변

13세 여자 어린이도 숨진 채 발견

입력 2022-08-09 07:11 수정 2022-08-09 10:58
간밤 폭우로 서울 관악구에서는 지난 8일 오후 9시 7분께 침수로 반지하에 3명이 갇혀 신고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사진은 사고 현장.

간밤 수도권에 쏟아진 폭우로 서울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에 살던 발달장애 일가족이 침수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0시26분 신림동 한 다세대 주택 반지하에서 여성 A씨(47)와 그의 언니 B씨(48), 그리고 A씨의 10대 딸(13)이 사망한 채 순차적으로 발견됐다.

A씨는 전날 지인에게 침수 신고를 해달라고 요청했고, 지인이 전날 오후 9시쯤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출동한 경찰은 주택 내에 폭우로 물이 많이 들어차 있어 배수 작업이 필요하다고 보고 소방에 공동 대응을 요청했으나, 배수 작업 이후 이들 가족을 발견했을 때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이들은 자매의 모친과 함께 4명이 거주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모친은 병원 진료 때문에 사고 당시 집을 비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언니 B씨는 발달장애가 있었다고 인근 주민들이 전했다. 한 주민은 “전날 주민들이 방범창을 뜯어내고 이들을 구하려고 사투를 벌였지만 물이 몇 초 만에 차올랐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의사 검안 이후 부검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