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헌 개정 논란에 “검찰공화국에서 이 조항 갖고 있어야 하나”

국민일보

이재명, 당헌 개정 논란에 “검찰공화국에서 이 조항 갖고 있어야 하나”

입력 2022-08-09 08:18 수정 2022-08-09 08:4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9일 오전 CBS 주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튜브 화면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당직자 기소 시 직무 정지’ 당헌 개정 문제에 대해 “검찰의 야당 탄압 통로가 된다는 측면에서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당헌 개정 필요성에 무게를 실은 것이다.

이 후보는 9일 오전 CBS 주최 당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여당일 때는 상관없는 조항이지만, 지금 야당이 된 상황에서 검찰공화국이라고 불릴 정도로 검찰의 지나친 권력 행사가 문제이지 않냐”면서 “여당과 정부의 야당 침탈 루트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기소만으로는 (직무 정지가) 적절치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당일 때와 야당일 때를 다르게 봐야 한다”면서 “지금 집권여당은 검찰권을 남용하고 있다. 지금도 제 변호인을 희한한 이유를 붙여 계속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무도한 검찰 공화국에서 굳이 이런 조항을 가지고 있어야 하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당헌 개정 움직임이 본인과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제가 알기로는 개정을 요구하는 당원 운동이 생기기 전에 전준위(전당대회준비위원회)와 비대위(비상대책위원회)에서 이미 추진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걸 개정하려는 것이 제가 알기로는 저 때문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뇌물이나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 범죄에 해당되는 조항인데, 저는 그런 사안에 해당하지 않는다”면서 “또 사무총장의 재량조항인데, 당대표 임명하는 당대표에 대해 (직무정지를) 할 수 있을 것 같지 않다. 저 때문에 개정을 요구하는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최승욱 김승연 기자 applesu@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