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도 있는데…아내 살해·장모 찌른 40대 “죄송하다”

국민일보

딸도 있는데…아내 살해·장모 찌른 40대 “죄송하다”

입력 2022-08-09 15:22
아내를 살해하고 장모도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A(씨42)가 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에서 아내를 살해하고 장모를 흉기로 찌른 뒤 달아났다가 사흘 만에 체포된 40대 남성이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살인과 존속살인미수 혐의를 받은 A씨(42)는 9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다.

경찰 호송차에서 내린 A씨는 “부부싸움을 왜 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고개를 숙였다. 또 “아내와 장모님께 미안하지 않냐”는 질문에 “죄송하다”고 말했고, “범행을 후회하느냐”라는 물음에 “네”라고 짧게 답했다.

A씨의 영장심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김현덕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진행된다.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A씨는 지난 4일 0시37분쯤 미추홀구 자택에서 40대 아내 B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함께 있던 60대 장모 C씨도 A씨가 휘두른 흉기에 심하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장을 빠져나온 C씨를 발견한 행인이 “흉기에 찔린 사람이 쓰러져 있다”며 119에 알렸다. A씨의 딸도 “아빠가 엄마와 할머니를 흉기로 찔렀다”고 신고했다.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B씨는 집 안 거실에서, C씨는 집 밖 도로 인근에 각각 쓰러져 있었다. A씨는 부부싸움 중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4일 경찰이 택시 기사 전용 애플레이션에 공유한 A씨의 수배문구. A씨는 지난 4일 인천에서 아내를 살해하고 장모를 흉기로 찌른 뒤 달아났다가 사흘 만인 7일 경기도 수원의 한 모텔에서 체포됐다. 연합뉴스

경찰은 A씨가 범행 직후 코란도 차량을 이용해 인천에서 경기도 시흥 일대로 도주하자 빠른 검거를 위해 그의 인상착의를 공개하기도 했다. 또 CCTV를 분석하면서 A씨의 도주 행적을 추적해 지난 7일 오전 1시쯤 수원의 한 모텔에서 검거했다. A씨는 과거에도 폭력 등 범행으로 여러 차례 징역형을 선고받은 전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차량을 몰고 도주하는 과정에서 음주운전을 했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현재 구속영장에 적시된 A씨의 혐의는 살인과 존속살인미수지만, 혐의가 확인되면 추가로 적용될 수 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