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류에 휩쓸린 천변 차량 속 주민 구한 ‘고기동 어벤져스’

국민일보

급류에 휩쓸린 천변 차량 속 주민 구한 ‘고기동 어벤져스’

용인시, 이강만 고기3통장 등 4명에 모범시민 표창 결정

입력 2022-08-10 17:42

집중호우로 하천 인근 침수된 차에 갇혀 목숨이 위험했던 주민을 구조한 경기 용인시 주민 4명, 일명 ‘고기동 어벤져스’가 모범시민 표창을 받게 됐다.

용인시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밤 11시 30분쯤 용인시 수지구 고기동 동막천이 범람해 천변 공터에 주차했던 주민 A씨가 차에 갇혔다. 지난 8일 밤과 9일 새벽 집중호우 당시 용인 수지구 고기동 일대에는 300mm의 비가 내렸다.

A씨는 당시 차량이 침수될까 봐 이동 주차하려고 차에 탔다가 갑작스럽게 불어난 하천물에 휩쓸리면서 차 안에 갇히게 됐다. 시동은 꺼지고, 수압 때문에 문도 열리지 않고 차 안의 물은 점점 차오르는 긴박한 상황이었다. 당시 폐암 수술 후 휴대용 산소호흡기를 몸에 차고 있던 A씨는 호흡마저 가빠오면서 “이제 죽는구나”라고 생각했다.

그 때 마침 차 안에 갇힌 A씨를 발견한 이강만 고기3통장은 지인 3명과 함께 급류를 뚫고 다급히 차 쪽으로 접근했다.

A씨 차량 내부 모습. 연합뉴스

이 통장 등은 밖에서 운전석 문을 열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수압 탓에 문은 꼼짝도 하지 않았다. 불어난 물에 차가 떠내려가려는 찰나 이 통장이 뒷문을 열었고, 지인들과 함께 뒷좌석 문을 통해 A 씨를 구조했다. 침수된 승용차를 결국 폐차됐다.

A씨는 “그분들은 생명의 의인들”이라며 “뭐라고 감사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통장은 “이웃 간에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인데 상까지 받게 된다니 오히려 무안하다”며 “지금도 고기동에는 수해 복구가 진행 중인데 많은 분이 관심을 갖고 도와주셨으면 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 소식을 보고받은 이상일 용인시장은 A 씨를 구조한 이 통장 등 4명에게 모범시민 표창장을 수여하기로 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