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슛 6개 다 빗나갔다… 맨유, 충격의 개막 2연패

국민일보

호날두 슛 6개 다 빗나갔다… 맨유, 충격의 개막 2연패

상대적 약체 브렌트포드에 0-4 완패
EPL 출범 30년 만에 첫 개막 2연패

입력 2022-08-14 11:39 수정 2022-08-14 13:15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14일(한국시간) 영국 브렌트포드 지테크커뮤니티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누군가에게 손짓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출범 30년 만에 처음으로 개막 2연패를 당했다. 상대적 약체로 꼽힌 브렌트포드에 득점하지 못하고 4골 차로 완패를 당했다. 올여름 내내 떠날 의사를 밝혔지만 결국 맨유에 남은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슛 6개는 모두 빗나갔다.

맨유는 14일(한국시간) 영국 브렌트포드 지테크커뮤니티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반 10분부터 전반 35분까지 25분간 4골을 허용하고 0대 4로 무너졌다. 브렌트포드는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를 13위로 완주한 중위권 팀이다. 같은 시즌 6위에 머물렀지만 중위권 이상의 성적을 거둔 맨유와 비교하면 약체로 꼽힌다.

맨유는 이런 브렌트포드의 골문을 한 번도 열지 못했다. 호날두는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슛 6개, 유효슛 2개를 때렸지만 모두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이로써 맨유는 승점을 획득하지 못하고 리그 2연패를 당해 최하위인 20위로 밀렸다. 개막 초반에 아직 승점을 쌓지 못한 팀들은 있지만, 맨유는 골 득실차에서 -5골로 가장 저조한 성적을 냈다.

맨유는 앞선 지난 7일 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브라이튼 앤드 호브 앨비언에 1대 2로 졌다. 2경기 스코어가 1득점 6실점이다. 그나마 1득점도 브라이튼 앤드 호브 앨비언 미드필더 알렉시스 맥앨리스터의 자책골이었다. 맨유에서 아직 골맛을 본 선수는 없다.

맨유 개막 2연패는 1992년 프리미어리그 출범 3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지난 시즌부터 시작된 원정경기 7연패도 계속됐다. 맨유의 원정 최다 연패는 1936년 11연패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