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먹고 한강 빠졌다” 20대 실종… 경찰 수색 중

국민일보

“술 먹고 한강 빠졌다” 20대 실종… 경찰 수색 중

입력 2022-08-15 10:50 수정 2022-08-15 11:28
국민일보DB

한강 둔치에서 친구와 함께 있던 20대 남성이 강으로 들어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5일 오전 5시16분쯤 20대 남성 A씨가 한강에 빠져 실종됐다는 소방서의 공조 요청을 받고 수색에 나섰다.

A씨는 인근 아파트에서 친구 2명과 술을 먹은 뒤 강남구 압구정동 한강 둔치를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초 신고는 함께 있던 A씨 친구가 주변 행인에게 부탁해 이뤄졌다. “A씨가 한강에 들어갔는데 보이지 않는다”는 취지였다. 또 다른 친구 1명은 같은 시각 A씨 구조를 시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소방 당국과 수색에 나서는 한편 함께 있던 친구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