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 광복절 집회…광화문 일대 마비 [포착]

국민일보

보수단체 광복절 집회…광화문 일대 마비 [포착]

광복절에 광화문 일대 혼잡 빚어

입력 2022-08-15 17:10
15일 세종대로 일대에서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8·15 일천만 국민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광복절인 15일 보수단체가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면서 일대에 극심한 혼잡이 빚어졌다. 단체 회원 일부는 시청역 일대로 행진을 진행하면서 세종대로 일부 구간이 통제되기도 했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이끄는 자유통일당은 이날 오후 동화면세점 앞에서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8·15 일천만 국민대회’를 진행했다.

15일 세종대로 일대에서 열린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8·15 일천만 국민대회' 참가자들이 거리 행진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모인 집회 참가자는 2만명 이상으로 추산된다. 행사 1시간 전부터 5000명 이상이 몰리기 시작하더니 전 목사가 연설에 나서며 행사가 본격화하자 인원이 급증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전국 각지에서 약 150대의 버스와 승합차에 나눠 타고 집회 현장에 도착했다.

동화면세점 앞이 집회 참가자들로 붐비자 뒤늦게 도착한 사람들은 광화문광장과 세종문화회관 주변으로 흩어졌다. 이 과정에서 경찰이 광화문역 일부 출구를 막아 집회 참가자들과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15일 세종대로 일대에서 열린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8·15 일천만 국민대회' 참가자들이 거리 행진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참가자들은 문재인정부를 규탄하면서 차별금지법 제정과 주한미군 철수 반대 등을 주장했다.

이날 집회로 동화면세점 일대 교통은 극심한 혼잡을 빚었다. 주최 측이 도로 위에 무대를 설치하면서 세종대로 서울역방향 동화면세점→서울시의회 부근엔 2개 차로만 통행이 허용됐다. 경찰은 집회가 진행되는 동안 구간 주변에 안내 입간판 50개를 설치하고 교통경찰 400명을 배치해 차량 우회를 유도했다.

15일 세종대로 일대에서 열린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8·15 일천만 국민대회' 참가자들이 거리 행진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또 광화문역 6번 출구를 중심으로 집회 참가자들의 인도 통행도 일부 통제했다. 세종대로 사거리 신호등에는 철제 펜스를 설치해 집회 참가자들의 유입을 제한했다. 이에 일부 참가자들은 경찰과 말다툼을 벌이기도 했다. 일대 통제는 이날 오후 4시30분쯤 모두 해제됐다.

앞서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에 소음이 발생하거나 통행을 방해할 수 있는 집회·시위는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광화문광장이 ‘시민 휴식공간’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하지만 이날 일부 참가자들이 광화문광장으로 진출하면서 연휴 기간 휴일을 즐기기 위해 광화문광장을 찾았던 시민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경찰은 이날 집회가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것은 아니며 광장에 머무르는 인원은 유동 인구이거나 집회 대기인원이라고 설명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