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얼빈’ 저자 김훈 “文 추천하니 두려운 마음 든다” 왜

국민일보

‘하얼빈’ 저자 김훈 “文 추천하니 두려운 마음 든다” 왜

입력 2022-08-16 05:00 수정 2022-08-16 09:55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다혜씨가 지난 12일 경남 양산 사저에서 문 전 대통령이 김동기변호사가 쓴 책 '지정학의 힘'을 읽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트위터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이 광복절 연휴에 읽으면 좋을 소설로 김훈 작가의 신작 장편소설 ‘하얼빈’을 추천한 데 대해 저자인 김 작가는 “읽고 추천까지 해주셨다고 하니 참 두려운 마음이 든다”고 했다.

김 작가는 15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서 ‘문 전 대통령이 하얼빈을 추천했다’며 소감을 묻는 진행자 말에 “저는 저의 글을 다른 사람이 읽는 걸 보면 참 고맙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하고 그렇다. 그런데 문 전 대통령께서 읽으시고 또 추천까지 해주셨다니까 참 두려운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 말씀은 제 소설을 칭찬하고 추천한 것이라기보다는 거기에 그려진 안중근의 모습, 그리고 동양평화를 절규하면서 순국하신 그 뜻이 오늘날 동양의 현실에서 더욱 절박하게 다가온다는 쪽에 역점이 실린 말씀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광복절 연휴에 읽으면 좋을 소설로 ‘하얼빈’을 추천했다. 문 전 대통령은 “작가는 하얼빈역을 향해 마주 달려가는 안중근과 이토 히로부미의 여정을 대비시키면서 단지 권총 한 자루와 백 루블의 여비로 세계사적 폭력과 야만성에 홀로 맞섰던 한국 청년 안중근의 치열한 정신을 부각시켰다”고 호평했다.

이어 “작가는 독자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동양평화를 절규하는 그의 총성은 지금의 동양에서 더욱 절박하게 울린다’고 썼다”면서 “천주교인이었던 안중근의 행위에 대해 당대의 한국천주교회가 어떻게 평가했고, 후대에 와서 어떻게 바로잡았는지 살펴보는 것도 뜻깊다”고 설명했다.

김훈 작가가 지난 3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신작 '하얼빈' 출간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작가는 안중근 의사를 주인공으로 한 소설을 쓰게 된 이유에 대해 “대학교 다닐 때, 안중근 신문조서를 읽었다. 안 의사가 체포된 후 일본 검찰에서 조사를 받고 재판받는 과정에서 일본 법관들이 기록한 문서”라며 “기록을 봤더니 그 시대를 지배하고 있는 제국주의의 양육강식과 악과 억압에 대해서 저항하는 젊은이들의 아름답고 강력한 모습이 그려져 있더라. 그때 충격이 너무 커서 그걸 간직하고 있다가 글로 쓰게 된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때 얻은 충격을 50년 동안 마음속에 간직하고 있었다. 물론 그러면서 조금씩 자료를 수집하고 구상을 하긴 했었다. 그러다가 50년이 지난 올 봄에 겨우 완성했다”고 첨언했다.

김 작가는 안중근 의사의 영웅적 활약보다는 청년시절 안중근의 심리나 인간적인 고뇌를 그리는 데 초점을 맞췄다. 그는 “안중근 의사에 대한 소설이나 보고서를 보는 책들은 많이 나와 있다. 안 의사가 실제로 자기 시대에 (겪은) 온갖 고통과 고민, 고난을 온몸과 마음으로 부딪히면서 살아갔던, 그러한 젊은이의 모습을 그려보려고 했던 거다. 그렇게 해서 우리 국민과 독자들에게 친숙한 인물로 다가가도록 해야겠다 그런 생각을 하고 쓴 것”이라고 전했다.

본인이 본 안중근은 어떤 사람이라고 생각했느냐는 물음에 김 작가는 “자기의 당대 현실, 자기가 처한 시대를 들여다보고 이 시대의 문제와 모순이 무엇이고 여기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를 스스로 터득하신 분 같았다”며 “현실을 보면서 배우고 현실을 보면서 어떤 길로 가야 되는지를 스스로 터득하고 몸으로 부딪히면서 실천해서 길을 열어나간 분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