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에 ‘74주년 건국절’?… 송파구청 현수막 논란

국민일보

광복절에 ‘74주년 건국절’?… 송파구청 현수막 논란

입력 2022-08-16 06:26 수정 2022-08-16 10:05
15일 송파구청에 내걸린 '74주년 건국절' 기념 현수막. 서강석 송파구청장 페이스북 캡처

서울 송파구(구청장 서강석)가 77주년 광복절을 기념해 내건 현수막에 ‘건국절 74주년’이라고 함께 명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송파구에 따르면 광복절 전후로 구청 전면에 ‘77주년 광복절, 74주년 건국절’이라고 적힌 현수막과 ‘빛을 되찾은 그날 나라를 세운 그날 우리에게 가장 아름다운 날’이라는 문구가 새겨진 현수막이 함께 게시됐다.

서강석 구청장(국민의힘)은 이날 페이스북에 “송파구청과 27개 주민센터에 일제히 77주년 광복절뿐 아니라 74주년 건국절도 기념하는 플래카드가 걸렸다”고 밝혔다.

15일 송파구청에 내걸린 '74주년 건국절' 기념 현수막. 서강석 송파구청장 페이스북 캡처

서 구청장은 “1945년 8·15 해방은 1948년 8·15 건국을 하기 위한 필수적 과정이었다”며 “1945년 8·15부터 1948년 8·15까지 미군정 시대였고 백성들이 드디어 주인으로 등극한 날이 1948년 8·15 건국절이다. 74주년 건국절이 77주년 광복절보다 더욱 중요한 이유”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대한민국 정부 수립일인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절로 볼 것이냐를 두고 논란이 여전한 상황에서 정부 공식 기념일이 아닌 건국절을 공공청사 현수막에 명시한 점은 문제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006년 뉴라이트 등 보수진영 일각에서 8·15 명칭을 건국절로 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하자 진보진영은 헌법에 명시된 임시정부의 정통성을 부인한다며 반발했고 이후 건국절 지정을 두고 양 진영 간 논란이 이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