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평등이 재난이다” 폭우참사 추모주간 선포

국민일보

“불평등이 재난이다” 폭우참사 추모주간 선포

입력 2022-08-16 16:23
16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폭우참사로 희생된 주거취약계층·발달장애인·빈곤층·노동자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16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폭우참사로 희생된 주거취약계층·발달장애인·빈곤층·노동자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16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폭우참사로 희생된 주거취약계층·발달장애인·빈곤층·노동자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이번 서울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일가족 사망 사건 등의 폭우참사가 재난 예방이 취약한 조건에 놓인 이들에 대한 구조 의지가 없는 정부와 서울시의 무책임 속에 벌어진 사회적 참사라고 주장했다.


16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폭우참사로 희생된 주거취약계층·발달장애인·빈곤층·노동자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