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즈라 밀러 “정신 치료중”…범죄·기행 끝 추락 美스타

국민일보

에즈라 밀러 “정신 치료중”…범죄·기행 끝 추락 美스타

입력 2022-08-17 07:17 수정 2022-08-17 09:45
지난 3월 29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노래주점에서 난동을 부리다 체포된 배우 에즈라 밀러. 하와이 경찰국 트위터 캡처

각종 범죄와 기행을 저질러 논란을 일으킨 미국 할리우드 배우 에즈라 밀러가 결국 정신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밀러는 최근 적발된 절도와 폭행 사건 등과 관련해 16일(현지시간) 사과 성명을 내고 “극심한 위기의 시간을 보내면서 내가 복잡한 정신건강 문제를 겪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치료를 시작했다”며 “나의 과거 행동 때문에 불안해하고 화가 난 모든 사람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밀러는 지난 5월 버몬트주의 한 주택에 몰래 침입해 빈집에 있던 술 여러 병을 마시는 기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이달 초 밀러를 절도 혐의로 기소했고, 다음 달 법원에서 형사 재판이 열린다.

앞서 밀러는 지난 3~4월 하와이 노래 주점에서 손님을 폭행하는 등 난동을 부리다가 두 차례 체포된 바 있다. 당시에는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최근에는 미성년자와 여성을 상대로 상습적으로 그루밍(성적 착취를 목적으로 한 길들이기 행위) 범죄와 폭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잇따라 불거졌다.

2017년 개봉한 영화 '저스티스 리그' 플래시 캐릭터 포스터. 영화사 제공

밀러는 워너브러더스의 DC코믹스 히어로 캐릭터 ‘플래시’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영화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 ‘저스티스 리그’ 등에서 플래시 역으로 인기를 끌었다.

배우 생활 최대의 위기에 봉착한 셈이다. 밀러가 단독으로 주연을 맡은 영화 ‘플래시’가 내년 개봉할 예정이지만 밀러의 법적 문제 때문에 제대로 개봉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CBS는 지적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