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이번엔 “맨유 사겠다” 뜬금포 트윗

국민일보

일론 머스크, 이번엔 “맨유 사겠다” 뜬금포 트윗

입력 2022-08-17 11:41 수정 2022-08-17 14:25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사들이겠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트위처 캡처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6일(현지시간) 돌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사들이겠다는 트윗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농담이라고 번복했다.

머스크는 이날 오후 트위터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사들이겠다. 천만에요(ur welcome)”라고 썼다. 이 문장 외에 추가 설명은 없었다. 이 트윗은 수만 건 리트윗되며 전세계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에 한 트위터 이용자가 댓글로 머스크에게 “진심이냐”고 물었고, 그는 약 4시간 30분만에 “아니다, 이건 트위터에서 오래된 농담이다. 나는 어떤 스포츠팀도 사지 않을 것”이라고 답글을 달았다.

앞서 머스크는 뜬금없는 트윗을 종종 올린 바 있어 이번에도 그가 실제로 맨유 인수를 추진할 의사가 있는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고 로이터통신은 분석한 바 있다.

머스크는 해당 트윗에 연결된 직전 글에서는 “나는 공화당의 왼쪽 절반과 민주당의 오른쪽 절반을 지지한다”고 쓰기도 했다.

이를 두고 블룸버그는 “머스크가 정치적 성향에 대해 농담하는 스레드(일련의 트윗)에서 맨유를 사겠다고 주장했다”며 “머스크는 자신을 팔로우하는 미디어를 트롤링(도발)하거나 농담을 하려고 트위터를 이용해온 전력이 있다”고 지적했다.

맨유는 EPL을 대표하는 대형 구단 중 하나다. 맨유의 시가 총액은 이날 종가 기준 약 20억8000만 달러(2조7000여억 원)다.

2005년부터 미국 글레이저 가문이 운영하는 맨유는 이날 머스크의 발언에 즉각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맨유는 최근 성적 부진의 늪에 빠졌다. 맨유는 2022-2023 EPL 개막 두 경기를 내리 패하며 리그 꼴찌에 머물러 있다. 영국 BBC에 따르면 맨유 서포터스 트러스트는 성명을 통해 “최악의 부진에 빠진 책임은 구단주인 글레이저 가문에 있다”고 비판했다.

맨유의 일부 팬들은 머스크의 맨유 인수 메시지를 반겼으나, 머스크가 해당 트윗 내용이 농담이었다고 해명하면서 해프닝으로 끝났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