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尹 낮은 지지도 이유 본인에게…백지에서 시작하길”

국민일보

유승민 “尹 낮은 지지도 이유 본인에게…백지에서 시작하길”

유 전 의원, 尹 취임 100일 기자회견 이후 SNS에 글 올려
“대통령 본인이 바뀌지 않으면 백약이 무효”
“검사들 유능하다는 생각 버려야”

입력 2022-08-17 14:19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달 16일 오후 부산 서면 소민아트센터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야수의 본능으로 부딪쳐라' 북 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전 의원은 17일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대해 “지금부터 시작이라 생각하고 백지에서 새로 시작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은 오늘 회견에서 ‘국민의 뜻을 살피겠다, 저부터 분골쇄신하겠다’고 했다. 이 약속 그대로 해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정권에 대한 국민의 지지도가 낮은 가장 큰 이유는 대통령 본인에게 있다”며 “대통령의 생각, 말, 태도가 문제다. 대통령 본인이 바뀌지 않으면 백약이 무효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대통령이 현 상황을 정말 심각하게 생각하고 모든 걸 바꿀 각오가 되어 있는지 오늘 기자회견으로는 도무지 알 수가 없다”며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라’는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발언을 인용했다.

유 전 의원은 “국민의 뜻을 살펴 ‘뼈가 가루가 되고 몸이 부서질’ 각오를 정말 했다면 바꾸지 못할 게 없다”며 “주변의 무능하고 아부만 하는 인사들부터 과감하게 바꿔라. 영혼 없는 관료, 캠프 출신 교수들로는 나라가 잘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검사들이 제일 유능하다는 잘못된 생각부터 버리고 천하의 인재를 찾아야 한다”며 “악마의 대변인(devil’s advocate) 역할을 할 사람을 가까이 두고, 특별감찰관을 임명해서 친인척과 대통령실 사람들의 부정을 막아야 한다”고 이번 정부의 검찰 편중 인사 논란을 정면 비판하기도 했다.

집권여당과의 관계에 대해선 “여당은 잘못된 국정의 거수기가 아니라 국정의 공동책임을 져야 한다”며 “견제와 협력의 당정관계로 당도, 대통령도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돌이켜 보면 인수위부터 첫 단추를 잘못 끼웠다. 경제도, 안보도 ‘퍼펙트 스톰’이 몰려오는데 인수위는 이러한 상황인식도, 새로운 국정철학도 없이 관료들이 적당히 써주는 것을 한가하게 짜깁기나 했다”고 직격했다.

유 전 의원은 그러면서 “100일이 지났고 1725일이 남았다. 지금부터 시작이라 생각하고, 백지에서 새로 시작하길 바란다”며 “경제와 안보를 튼튼히 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개혁을 해나간다면 국민은 다시 지지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