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세’ 실베스터 스탤론, 모델 아내와 25년만 ‘황혼이혼’

국민일보

‘76세’ 실베스터 스탤론, 모델 아내와 25년만 ‘황혼이혼’

입력 2022-08-25 07:45 수정 2022-08-25 10:00
실베스터 스탤론(왼쪽)과 그와 이혼 소송 중인 제니퍼 플래빈. AP뉴시스

영화 ‘록키’ ‘람보’ 등으로 인기를 끈 액션 스타 실베스터 스탤론(76)이 황혼 이혼을 하게 됐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페이지식스 등에 따르면 스탤론의 아내 제니퍼 플래빈(54)은 지난 19일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카운티 법원에 이혼을 신청했다.

스탤론도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는 개인적인 문제를 원만하게 다루고 있다”며 이혼 절차에 돌입했음을 밝혔다.

두 사람의 구체적인 이혼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스탤론은 1997년 22살 연하 모델인 플래빈과 결혼해 소피아(25) 시스틴(24) 스칼릿(20) 등 세 딸을 뒀으나 결혼 생활 25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실베스터 스탤론 주연 영화 '록키'(1977)의 한 장면. 영화사 제공

두 사람은 석 달 전만 해도 결혼 25주년을 축하하는 글과 사진을 각자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애정을 과시했다. 그러나 스탤론은 최근 자신의 팔에 있던, 아내와 관련한 문신을 지우고 새 문신을 새겨 결별 관측을 낳았다.

플래빈도 이달 초 스탤론 없이 세 딸과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면서 “이 아이들이 최우선이고 다른 건 중요하지 않다”고 적었다. 플래빈은 스탤론의 인스타그램 계정 팔로우를 끊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앞서 스탤론은 1974~85년 배우 사샤 씨잭, 1985~87년 브리지트 닐슨과 각각 결혼했다가 헤어졌다. 스탤론은 씨잭과 사이에 두 아들을 뒀고, 이 중 첫째는 2012년 심장마비로 숨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