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이 아꼈던 반려견·조랑말도 “안녕”…마지막길 배웅

국민일보

여왕이 아꼈던 반려견·조랑말도 “안녕”…마지막길 배웅

런던 운구행렬 이동시 조랑말 ‘엠마’ 흰안장 얹고 배웅
윈저성 앞 웰시코기 ‘믹’·‘샌디’가 마중나와 인사해

입력 2022-09-21 10:45 수정 2022-09-21 11:19
운구행렬 맞는 조랑말 '엠마'. AP 연합뉴스

윈저성 앞에 선 여왕의 반려견 믹과 샌디. 로이터 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마지막 여정을 그의 반려견이었던 웰시코기 두 마리와 조랑말이 함께 지켰다.

로이터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은 영면 장소인 윈저성에 이르는 ‘롱 워크(Long Walk)’에 여왕이 평소 아꼈던 펠 포니(조랑말) ‘엠마’가 나와 여왕을 기다리고 있었다고 19일(현지시간) 전했다.

운구행렬 맞는 조랑말 '엠마'. AFP 연합뉴스

평소와 달리 흰색 안장 위에 사람을 태우지 않은 엠마는 추모객들이 가져온 꽃다발이 펼쳐진 잔디밭 곁에서 여왕이 지나가는 모습을 지켜봤다.

운구차가 하이드파크 인근 웰링턴 아치를 거쳐 영국 시민들에게 작별을 고한 후 약 40㎞를 달려 윈저성 문 앞에 도착하자 안뜰에서 기다리고 있던 웰시코기 ‘믹’과 ‘샌디’가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윈저성 앞에 선 여왕의 반려견 믹과 샌디. 로이터 연합뉴스

윈저성 앞에 선 여왕의 반려견 믹과 샌디. 로이터 연합뉴스

붉은색 상의를 입은 왕실 직원들과 함께 있던 믹과 샌디는 옛 주인과의 이별을 직감한 듯 얌전히 자리를 지켰다.

이들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영국에 봉쇄 조치가 내려졌던 지난해 여왕의 차남 앤드루 왕자와 퍼거슨 전 왕자비가 선물한 강아지다. 앤드루 왕자는 장례 절차가 마무리되면 웰시코기들을 다시 데려가 보살필 예정이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반려견 약 30마리를 키울 만큼 반려견에 대한 사랑이 각별했다. 특히 다리가 짧고 허리가 길면서 털이 풍성한 웰시코기 종을 좋아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2년 7월 29일 제임스 본드 역으로 유명한 영국 배우 대니얼 크레이그(왼쪽)가 2012 런던 올림픽 개막식에서 엘리자베스 2세(가운데) 여왕을 호위하고 있는 모습. 반려견 코기가 이를 뒤따르고 있다. AFP 연합뉴스

엘리자베스 여왕의 부친 조지 6세도 웰시코기 ‘두키’를 키웠으며 여왕은 18살 생일에 부친에게 첫 웰시코기 ‘수전’을 선물 받은 이후 ‘코기 사랑’을 이어왔다.

2012년 런던올림픽 개막식 때 영화 ‘007 시리즈’의 주연배우 대니얼 크레이그가 버킹엄 궁전에서 엘리자베스 여왕을 알현하는 장면에 웰시코기가 등장해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