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비상선언’ 악평, 특정 세력 작품?…“경찰 수사 의뢰”

국민일보

영화 ‘비상선언’ 악평, 특정 세력 작품?…“경찰 수사 의뢰”

배급사 쇼박스, 서울경찰청에 수사 의뢰
쇼박스 “특정 세력이 악평 확산 및 재생산” 주장
비상선언, 200만 관객 동원 그치며 흥행 실패

입력 2022-09-21 16:01 수정 2022-09-21 16:38
영화 비상선언 스틸컷. 쇼박스 제공

예상 밖 부진으로 영화계에 충격을 안겼던 ‘비상선언’을 둘러싼 역바이럴(작품에 부정적인 입소문을 내는 것) 논란이 결국 경찰 수사로 번지게 됐다.

비상선언 배급사 쇼박스는 21일 공식 입장을 통해 서울경찰청에 비상선언 역바이럴 정황과 관련된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영화계에서 역바이럴 마케팅 문제가 공식적으로 불거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쇼박스는 온라인에 게시된 글과 평점을 약 한달간 확인한 결과 “사적인 이익을 목적으로 한 세력이 악의적 영화 평가를 주류 여론으로 조성하고자 일부 게시글을 특정 방식으로 확산 및 재생산해 온 정황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쇼박스는 “특정 세력의 사적 이득을 위해 관객의 목소리가 이용되거나 왜곡돼서는 안 된다. 부당한 의도를 가진 세력이 존재한다면 이는 분명히 밝혀내야 할 일”이라고 했다.

이어 “관객의 비판은 겸허히 받아들이겠지만 그 흐름에 사적 이익을 목적으로 한 세력이 개입돼있다면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며 “특정 세력의 범죄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엄벌을 내려 주시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3일 개봉한 비상선언은 한재림 감독이 연출한 재난 블록버스터 영화다. 하와이행 항공기에서 생화학 테러가 발생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등 호화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손익분기점 700만명에 한참 못 미치는 200만 관객 동원에 그치며 흥행에 실패했다.

재난영화 ‘비상선언’ 출연자들이 지난 7월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언론 시사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해준, 임시완, 김남길, 전도연, 한재림 감독, 송강호, 이병헌, 김소진 순. 연합뉴스

비상선언이 예상 밖 부진을 겪는 상황에서 특정 세력이 작품에 대해 부정적인 입소문을 퍼뜨렸다는 역바이럴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앞서 한 영화계 인사는 “개봉 중인 다른 한국영화에 투자한 마케팅 업체가 비상선언 개봉 초기 악평을 조작했다”는 취지의 글을 SNS에 올리기도 했다.

한 영화 커뮤니티에서는 운영진들이 비상선언에 대한 악평을 올린 회원들을 ‘역바이럴이 의심된다’며 강퇴하는 일이 벌어져 논란이 일었다.

다만 특정 세력의 조직적인 역바이럴이 실제 존재했는지 여부는 아직 구체적으로 밝혀진 것은 없는 상황이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