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역주행·교차로 빙빙빙…폭주족 리더 구속[영상]

국민일보

터널 역주행·교차로 빙빙빙…폭주족 리더 구속[영상]

입력 2022-09-22 17:24
부산 시내 터널을 무리 운전 중인 폭주족 모습. 부산진경찰서

부산 도심 주요 도로에서 폭주를 벌인 오토바이 폭주족 리더가 경찰에 구속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난폭운전·공동위험 행위) 혐의로 폭주족 리더 A씨(20)를 구속하고 나머지 15명은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올 5월 9일 오전 5시50분부터 3간가량 해운대구 송정동에서 수영구 광안리, 부산진구 서면교차로를 거쳐 북구 덕천동까지 오토바이로 무리 지어 운행하면서 난폭운전을 한 혐의를 받는다.

부산 시내 터널을 역주행 중인 폭주족 모습. 부산진경찰서

이들은 서면교차로에서 신호를 무시하고 교차로 중앙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빙빙 돌며 위험 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신호를 기다리던 차량 운전자가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 제보하면서 이슈가 되기도 했다.

영상에는 교통센터가 바로 옆에 있으나 이를 아랑곳하지 않고 도로 위를 지그재그로 활주하다가 교통경찰관이 나타나자 쏜살같이 달아나는 폭주족들의 모습이 담겼다.

A씨는 주로 배달 대행을 하면서 알게 된 사람들을 만나거나 카카오톡, 위치공유 앱을 통해 연락하는 방식으로 참가자를 모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시내 터널을 무리 운전 중인 폭주족 모습. 부산진경찰서

이들은 경찰에 적발될 것에 대비해 고의로 번호판을 떼거나 가리는 등 치밀하게 폭주 행위를 준비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이들은 무등록, 무면허, 무보험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들의 평온한 일상을 깨뜨리고 교통질서의 혼잡을 초래하는 폭주족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해 엄중한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