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해명에도…외신, 이미 ‘FXXXers’ 번역 보도

국민일보

대통령실 해명에도…외신, 이미 ‘FXXXers’ 번역 보도

대통령실 “尹, 바이든 아닌 ‘날리면’ 말한 것…美 아닌 우리 야당 언급” 해명

입력 2022-09-23 04:25 수정 2022-09-23 04:29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방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환담 뒤 비속어를 포함한 막말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우리 야당에 대한 언급이었다”고 해명했으나, 논란은 이미 주요 외신에서 일제히 다뤄졌다.

블룸버그는 22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전기차 보조금을 포함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짧게 만난 후 미국 의원들을 모욕하는 말이 우연히 포착됐다”며 당시 발언을 자세히 보도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낳았다. 이후 대통령실은 해당 발언에서 ‘바이든’으로 알려진 부분이 ‘날리면’이었다고 정정하고 나섰다.

블룸버그는 “두 정상은 이번 주 유엔총회를 계기로 공식 회의를 열기로 일정이 잡혀 있었다. (하지만) 대신 감염병 퇴치를 위한 자금을 모으는 자선 행사에서 담소를 나눴다”면서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뉴욕에서 기자들에게 ‘윤 대통령 발언은 비공식적이고 검증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윤 대통령의 즉흥적 발언은 한국 야당 의원들의 조롱에 직면했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는 이와 함께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방한 당시 논란, 그리고 북미산 전기차에만 최대 7500달러 세액공제 혜택을 주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관한 설명도 기사에 실었다.

프랑스 AFP통신이 2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전재한 윤석열 대통령 관련 기사. SCMP 캡처

AFP도 윤 대통령 발언 중 비속어 ‘XX’ 부분을 ‘FXXXers’라고 번역하며 해당 논란을 전했다. 이 단어는 사전에서 ‘바보 같은 놈, 싫은 사람’이라고 번역된다.

AFP는 윤 대통령 발언이 확산하고 있다며 “이미 낮은 지지율과 씨름하고 있는 상황에서 윤 대통령은 핵심 동맹 미국에 대한 폄하 발언이 마이크에 잡힌 뒤 다시금 곤경에 빠졌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AFP 역시 펠로시 의장 방한 당시 의전 논란을 기사에 같이 다뤘다.

한편, 대통령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미국 뉴욕 현지 브리핑에서 “(대통령 발언에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면서 논란이 된 발언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21일 (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 대통령식은 이에 대해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었다"고 정정했다. KBS 보도화면 캡처

김 수석은 발언 경위에 대해 “우리나라는 예산에 반영된 1억 달러의 공여 약속을 하고 간단한 연설을 했다”며 “(윤 대통령은)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한국의) 거대 야당이 국제사회에 대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못할 것이라고 박 장관에게 전달했다. 이에 박 장관은 야당을 잘 설득해 예산을 통과시키겠다고 답변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이 해당 예산을 ‘날리면’(국회에서 통과시켜 주지 않는다는 의미) 기부금 공여를 약속한 자신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체면이 서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이란 설명이다. 그는 ‘말씀하신 분(윤 대통령)에게 확인했다는 것이냐’는 기자 물음에 “그렇다. 이 말씀을 직접 한 분에게 확인하지 않고는 이렇게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그는 야권 공세를 겨냥해 “결과적으로 어제 대한민국은 하루아침에 70년 가까이 함께한 동맹국을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며 “순방외교는 국익을 위해 상대국과 총칼 없는 전쟁을 치르는 곳이다. 그러나 한 발 더 내딛기도 전에 짜깁기와 왜곡으로 발목을 꺾는다. 대통령과 국정 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나 수용하지만,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은 국익 자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