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男유학생 접대부로 ‘매출 32억’…日 ‘보이바’ 발칵

국민일보

한국 男유학생 접대부로 ‘매출 32억’…日 ‘보이바’ 발칵

입력 2022-09-23 07:51
2020년 핼러윈 당시 도쿄 시부야 거리.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AP뉴시스

취업 자격이 없는 한국 남자 유학생을 불법 고용한 일본의 ‘보이 바(Boy bar)’ 업주 등 일당이 현지 경찰에 붙잡혔다.

21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은 도쿄·신오쿠보의 한국계 술집 ‘보이 프린스’ 업주 A씨(34) 등 남성 4명을 난민법 위반으로 지난 15일 체포했다.

A씨 등은 지난 4~8월 도쿄·신오쿠보의 술집 2곳에서 유학 비자로 체류하는 한국인 남성 유학생 40명을 고용해 음식을 동반한 접대 행위를 시키는 등 불법으로 일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해당 업소의 종업원 80% 정도가 한국인 남성이었고, 손님은 대부분 일본인 여성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업주들은 지난해 2월 이후부터 약 3억3500만엔(약 32억4000만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업주들은 당시만 해도 위법이라는 인식이 없었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