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두절됐던 광주 여중생…대전서 무사히 발견

국민일보

연락두절됐던 광주 여중생…대전서 무사히 발견

SNS 통해 연락했던 20대 남성 원룸서 지내
해당 여중생 “스스로 집을 나온 것”이라고 진술

입력 2022-09-23 16:43
경찰 엠블럼. 뉴시스

광주에서 두 달째 연락이 두절됐던 여중생의 소재가 대전에서 파악됐다.

23일 광주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 55분쯤 대전시 유성구 한 식당에서 잠복 근무 중 A양(14)을 찾았다. A양이 사라졌다는 신고가 들어온 지 68일만이다.

A양은 인근 원룸에서 지내고 있다가 점심을 먹으러 식당으로 향하던 중 발견됐다. 이 원룸은 모바일 게임 메신저를 통해 연락했던 20대 남성의 집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양의 휴대전화와 컴퓨터를 디지털포렌식으로 분석한 자료와 “식당 주변에서 닮은 사람을 봤다”는 인근 주민의 제보 등을 토대로 A양을 추적했다.

A양은 지난 7월 18일 학교에 휴대전화와 가방 등의 소지품을 남겨놓고 잠적했다. A양 가족은 ‘하교 시간이 지났는데 집에 들어오지 않는다’는 내용으로 경찰에 신고했다.

행방을 추적하던 경찰은 A양이 고속버스를 이용해 대전으로 가 택시를 타는 모습을 확인했다. 하지만 CCTV 화질 문제로 택시의 차량번호가 확인되지 않았다. 이후 행적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던 중 A양을 발견한 것이다.

A양은 경찰에 ‘스스로 집을 나온 것이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폭행 등을 당한 바도 없다고 전해졌다.

경찰은 A양을 광주로 데려오는 한편 정확한 가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