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저귀 차라” 항공사 외면… 기어서 화장실 간 장애인 [영상]

국민일보

“기저귀 차라” 항공사 외면… 기어서 화장실 간 장애인 [영상]

입력 2022-09-24 09:55
영국 여성 제니 베리가 항공기 통로 바닥을 팔로 짚으면서 화장실로 기어서 이동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wheelie_good_life

하반신 마비 장애를 가진 영국 여성이 스페인 비행기에서 승무원의 도움을 받지 못해 화장실까지 기어서 이동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 항공사 승무원은 “장애인은 기내에서 기저귀를 착용해야 한다”고 말하며 도와달라는 요청을 거절했다.

21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 메트로에 따르면, 영국 더럼주에 거주하는 제니 베리는 휴가를 떠나기 위해 스페인 알바스타 항공사를 이용했다가 이 같은 봉변을 당했다. 그는 당초 영국 항공사인 TUI항공을 예약했다가 비행편이 변경돼 알바스타 항공을 이용했다고 한다.

베리가 지난 21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에는 상반신을 이용해 불편한 몸을 끌면서 좁은 기내 통로를 힘겹게 이동하는 장면이 나왔다. 베리 뒤에는 한 승무원이 도움을 따로 주지 않은 채 음료 카트를 끄는 모습이 나왔다. 그는 2017년 사고로 신경 질환이 발병해 하반신이 마비됐다.

영국 여성 제니 베리가 항공기 통로 바닥을 팔로 짚으면서 화장실로 기어서 이동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wheelie_good_life

베리는 좌석 배정부터 어려움을 겪었다. 보통 항공사들은 교통 약자들에게 이동이 쉬운 앞 좌석을 배정해 주는데, 베리는 해당 항공사에서 “앞 좌석을 이용하지 못할 것”이란 말을 들었다고 한다.

이륙 후에는 더 큰 상처를 받았다. 베리가 화장실에 가고 싶다고 요청하자 승무원이 “통로용 휠체어가 없다”며 도움을 거절한 것이다. 결국 베리는 직접 화장실까지 기어가야 했다. 승무원은 베리의 모습을 외면한 채 뒤에서 카트를 끌며 다른 승객에에 음료를 제공했다.

화장실 앞에 도착한 이후에도 괄시는 이어졌다. 베리는 스스로의 힘으로 변기에 앉기가 어려웠는데, 승무원은 “장애인들은 기내에서 기저귀를 착용해야 한다”는 말만 할 뿐 도와주지 않았다고 한다. 결국 베리는 남편의 도움으로 변기에 앉을 수 있었다.

베리는 “장애인들은 자리에서 소변을 보도록 하는 것이 이들의 해결책”이라며 “장애인으로 살면 때때로 모멸적이고 무안해지는 순간이 있는데 이날이 그랬다”고 말했다.

알바스타항공은 지난 21일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올렸다. 알바스타항공은 “최근 우리 기내에서 발생한 사건에 대해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며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승객의 안전과 편안함이고 이 사건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