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대만 분쟁시 北 도발 가능성도 증대…北위협 먼저 대응”

국민일보

尹대통령 “대만 분쟁시 北 도발 가능성도 증대…北위협 먼저 대응”

입력 2022-09-26 03:33

윤석열 대통령은 대만 주변에서 군사적 분쟁이 생기면 북한의 도발 가능성도 증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방영된 미국 CNN 방송과 인터뷰에서 ‘중국이 대만을 공격할 경우 미국의 대만 방어를 지원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 경우 한반도에서 한국과 한·미 동맹의 우선순위는 강고한 방위태세에 기반해서 북한의 위협에 먼저 대응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세계적인 관심은 아무래도 우크라이나처럼 현실적인 힘에 의한 현상 변경과 침공 행위가 존재하는 것, 그다음 대만 해협같이 중국이 실제로 항공기를 띄워서 현실적인 위협을 가하는 것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대한민국 입장에서는 당연히 북한의 핵 위협이 가장 심각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미국이 대만 분쟁에 대응하기 전에 한반도 방위 공약을 먼저 이행해야 한다는 것이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미국의 우선순위에 대해 답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한반도와 대만 모두 미국에 중요하며, 미국과 동맹국 및 파트너 국가들에 의해 지켜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만 해협 문제에 대해 내 입장은 항상 분명하다. 언제 어디서 이 문제에 대해 질문을 받든지 간에 나는 항상 같은 답변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8월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을 만나지 않은 게 중국 때문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국회의장 초청으로 방문한 펠로시 의장을 휴가 중인 대통령이 만나야 하는지에 대해 여러 의견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펠로시 의장뿐만 아니라 6명의 하원의원과 즐겁고 유익한 전화 통화를 했으며 우리는 매우 생산적이고 우호적인 대화를 했다”며 “펠로시 의장도 내가 휴가 중인 상황에 대해 이해를 했다”고 말했다.

또 “한·미 간의 안보동맹은 이제 경제동맹으로, 첨단 기술동맹으로 더욱 강화되고 있다”며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세계 시민들의 자유 수호를 위해 한·미 간 안보, 공급망 등 여러 측면이 과거보다는 비교될 수 없을 정도로 밀접하게 발전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인터뷰는 윤 대통령의 유엔 총회 방문 계기에 진행됐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