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 중 MBC 보도자료 살펴보는 환노위원

국민일보

회의 중 MBC 보도자료 살펴보는 환노위원

입력 2022-09-26 16:36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전용기 의원이 보낸 대통령 비속어 보도 정언유착 의혹 관련 MBC 보도자료를 읽고 있다.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MBC 보도자료를 살펴보는 모습이 포착됐다.


전해철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MBC는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 보도와 관련해 정언유착 의혹이 제기되자 “음모론”이라며 반발했다.

MBC는 입장문을 내고 MBC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공식 보도 이전에 논란이 된 윤 대통령의 발언 내용을 전달했다는 주장에 대해 “황당한 의혹”이라며, “윤 대통령의 발언 영상이 언론에 보도되기 전 온라인에 퍼졌기 때문에 박 원내대표가 MBC 보도 이전에 충분히 관련 내용을 파악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해당 보도를 한 기자 개인에 대한 신상털기와 인신공격까지 가해지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라며 “MBC는 ‘좌표 찍기’를 통한 부당한 언론 탄압에 강력히 유감을 표하며, 이에 굴하지 않고 의연하게 진실 보도를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MBC 공식 입장 전문.
일부 정치권의 '정언유착' 주장에 대한 MBC 입장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보도와 관련해 일부 언론과 정치권에서 MBC를 향해 터무니없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어 사실관계를 바로 잡고자 합니다.

일부에서 제기하고 있는 의혹은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막말'이라며 비판을 한 시각이 지난 22일 오전 9시 33분이고, MBC가 유튜브에 최초로 동영상을 올린 시각이 당일 오전 10시 7분이므로, MBC가 보도하기 전에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관련 내용을 어떻게 알고 발언했겠냐는 것입니다. 이들은 MBC 쪽에서 누군가가 보도 전에 박홍근 원내대표 등에 관련 내용을 전달했기 때문에 박홍근 대표가 알았을 것이고, 이는 '정언유착'이란 황당한 의혹을 펼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들은 몇 가지 중요한 사실을 감추고 있습니다.

첫째, 미국 뉴욕에서 촬영된 영상은 MBC 기자가 개인적으로 찍은 영상이 아니라, 대통령실 풀(Pool) 기자단의 일원으로 촬영하고 바로 전체 방송사에 공유된 것입니다. 풀 기자단 순번 선정에 본사가 개입할 수 없는 것은 물론, 해당 촬영본은 KBS, SBS 등의 지상파와 종합편성채널, 보도전문채널, KTV, 아리랑TV 등의 방송사에 거의 같은 시각에 공유되었습니다. 하지만 의혹을 제기하는 측에서는 촬영 후 모든 방송사에 똑같이 영상을 공유하는 풀(POOL) 기자단의 특성을 모를 리 없음에도 애써 이 사실을 감추고 마치 MBC만 이 영상을 갖고 있었던 것처럼 진실을 호도하고 있습니다.

둘째, MBC가 관련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린 22일 오전 10시 7분 훨씬 전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관련 내용과 동영상이 급속히 유포되고 있었습니다. 본사 기자가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돌아다니고 있던 '반디캠 캡처 동영상'을 본사에 알린 시각은 22일 오전 9시 20분쯤이었습니다.
국민의힘 전 당직자도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발언한 시각과 비슷한 22일 오전 9시 41분쯤에 사회관계망서비스에 관련 내용과 영상을 올렸습니다. 또한 MBC가 보도하기 전인 오전 10시 3분쯤에는 트위터에 한 누리꾼이 '받'의 형태로 동영상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셋째, 이 영상은 영상 취재기자가 촬영 후 바로 각 방송사로 보냈고, 이 영상을 대통령실 기자들이 '비속어 발언' 내용을 확인해 대통령실 기자들과 공유한 시각이 22일 오전 8시 이전(한국 시각)이었습니다. 당시 뉴욕 호텔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여러 기자가 같이 영상을 돌려보면서 발언을 확인했고, 이 자리에는 대통령실 직원까지 관련 내용을 같이 봤다고 합니다. 이러한 내용은 오전 8시를 전후해 국내 정치부 기자들의 단톡방에도 이른바 '받'의 형태로 급속히 퍼집니다. 이른바 '받'의 형태로 오전 8시를 전후해 국회 기자들에게 퍼진 내용을 정치인들이 파악하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 일은 아닐 수도 있을 것입니다.
관련 내용이 급속히 퍼지고 기자들이 맥락과 경위에 대한 설명을 요청하자, 대통령실에서는 오전 9시쯤 '공식 석상이 아니었고, 오해의 소지가 있는 데다 외교상 부담이 될 수 있다.'며 대통령실 기자들에게 비보도 요청을 했습니다. 그러나 대통령실 기자단 간사는 이를 거절했습니다.

즉, 해당 내용과 영상은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발언한 22일 오전 9시 33분 이전에 이미 다양한 경로로 언론사들 사이에서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었던 것입니다. MBC는 대통령실의 엠바고(보도유예)가 해제된 22일 오전 9시 40분 이후인 당일 오전 10시 7분쯤에 관련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고, 다른 언론사들도 앞다퉈 보도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언론과 정치권에서는 이러한 사실을 외면하고 MBC를 '좌표 찍기'한 후 연일 부당한 공격을 퍼붓고 있습니다. 이는 이른바 '비속어 발언'으로 인한 비판을 빠져나가기 위해 한 언론사를 희생양으로 삼아 무자비하게 공격하는 언론 통제이자 언론 탄압입니다.

MBC에 대한 부당한 공격은 날로 심해지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사적 공간에서 이뤄진 발언을 보도하는 것은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논리를 펴다가, MBC가 보도한 발언 내용에 틀리다는 공격으로 이어졌고, 그 다음에는 대통령의 발언에는 비속어 자체가 없는데 MBC가 '가짜뉴스'를 보도했다는 식으로 언론 탄압의 강도를 더해 가고 있습니다. 그것도 모자라, 이제는 MBC가 민주당과 내통했다는 '정언유착' 음모론까지 펼치고 있는 것입니다.

지금은 언론사에 대한 공격도 모자라, 해당 보도를 한 기자 개인에 대한 신상털기와 인신공격까지 가해지는 사태까지 벌어지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MBC는 '좌표 찍기'를 통한 부당한 언론 탄압에 강력히 유감을 표하며 이에 굴하지 않고 의연하게 진실 보도를 해 나가겠습니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