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이름을…’ 정호승 시인이 추천한 소강석 목사 시집

국민일보

‘너의 이름을…’ 정호승 시인이 추천한 소강석 목사 시집

2022년 시선 시문학상 수상시인 시집
나비 풀벌레 종달새 등에 대한 연작

입력 2022-09-27 11:29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소강석 새에덴교회 목사가 12번째 시집 ‘너의 이름을 사랑이라 부른다’(표지·시선사)를 냈다. 중견 시인으로도 활동하는 소 목사는 나비 풀벌레 종달새 호랑이 사자 등 다양한 소재의 연작시를 통해 현대인들의 가슴에 감추어진 야성과 꿈, 사랑과 그리움을 노래한다. 그는 시인의 말에서 “하나의 주제에 천착해 그 속에 담겨 있는 노래를 끝까지 쏟아내고 싶었다. 사자 종달새 등은 모두 나의 분신”이라고 했다.


정호승 시인은 추천의 글에서 “이 시집은 사랑이야말로 인간 존재의 본질적 가치이고 그 사랑이 절대적 사랑에 의해 완성된다는 것을 깨닫게 한다. 고독한 기도의 시간에 시를 쓰는 소 목사의 음성이 낙엽과 함박눈 소리처럼 들린다. 시는 영혼의 기도”라고 했다. 1995년 월간 ‘문예사조’로 등단한 소 목사는 ‘다시, 별 헤는 밤’(2017) 등 시집 12권을 출간했다. 윤동주문학상 천상병문학대상 등을 받았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