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尹 발언 논란' MBC 항의 방문

국민일보

국민의힘, '尹 발언 논란' MBC 항의 방문

입력 2022-09-28 14:27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대출 MBC 편파방송조작 진상규명위원장, 박성중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가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를 찾아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보도 항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과 박대출 MBC 편파방송조작 진상규명위원장, 박성중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가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를 찾아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보도 항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박대출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과 박성중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권성동 과방위원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발언 보도에 대해 항의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박대출 문화방송 편파방송조작 진상규명위원장, 박성중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문화방송 앞에서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보도와 관련해 항의하고 있다.

권성동 전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MBC 자막 조작 사건으로 불러야 한다"며 "MBC는 자막을 조작해서 윤 대통령 발언을 왜곡해 국민을 속였다. 대국민 보이스피싱"이라고 지적했다.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홍석준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발언 보도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박대출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과 박성중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발언 보도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자막조작 사과하라' '조작방송 중단하라'는 손피켓을 들고 MBC 정문 앞에서 "박성제 사장 나오라"고 소리쳤다.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조합원들이 28일 서울 마포구 MBC본사 로비에서 MBC를 항의 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 해외순방 관련 보도와 관련해 MBC를 항의 방문한 가운데 28일 서울 마포구 MBC문화방송 본사에서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가 피켓을 들고 구호을 외치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조합원들이 28일 서울 마포구 MBC본사 로비에서 MBC를 항의 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MBC 언론 노조 측 관계자는 "항의방문은 공영방송 억압"이라며 "언론 탓하지 말고 사실 확인 먼저 하라. 적반하장 하지 말라"고 비판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