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 관련 김진표 국회의장 방문

국민일보

국민의힘,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 관련 김진표 국회의장 방문

입력 2022-09-29 14:29
김진표 국회의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앞에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안 관련 의장실을 찾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중진의원들을 배웅한후 본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김진표 국회의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 앞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 관련 의장실을 찾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중진의원들을 배웅한 후 본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김진표 국회의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앞에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안 관련 의장실을 찾은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왼쪽)을 비롯한 중진의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비롯한 4선 이상 중진의원들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과 면담을 마치고 의장실을 나서고 있다.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을 비롯한 4선 이상 중진의원들이 29일 서울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과 면담을 마치고 의장실을 나서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비롯한 4선 이상 중진의원들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과 면담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원총회를 마치고 본회의 개의 전 중진의원들과 함께 김진표 국회의장을 찾아 박 장관 해임건의안의 본회의 상정을 막아달라고 재차 요청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 의장과의 면담 후 "여야 합의 없는 직권상정은 전혀 되지 않는다는 뜻을 강하게 전했다"며 "의장님께서는 교섭단체대표연설 이후에 여야 원내대표를 다시 불러서 중재 노력을 해보겠다고 말씀했다"고 전했다.

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