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마친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 “압박감에 떨어”

국민일보

연재 마친 ‘여신강림’ 야옹이 작가… “압박감에 떨어”

“아름다운 마무리 중압감…하루하루 떨면서 그려”
“차기작 구상 중…장르는 미정”

입력 2022-10-02 09:11 수정 2022-10-02 09:53
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캡처

4년여간 웹툰 ‘여신강림’을 연재해온 야옹이 작가(본명 김나영·31)가 완결 소회를 전했다.

야옹이 작가는 지난 1일 경기도 부천에서 열린 부천국제만화축제 ‘야옹강림’ 행사에서 팬들과 만나 “완결 회차를 그릴 때는 정말 많이 힘들었다”며 “아름다운 마무리를 지어야 한다는 압박감과 중압감이 있어서 하루하루 떨면서 그렸다”고 털어놨다.

‘여신강림’은 2018년 네이버에서 연재를 시작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끈 웹툰이다. 누적 조회 수 40억회를 기록하며 올해 9월 완결됐다.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던 주인공 임주경이 화장을 통해 자신감을 회복하며 성장하는 로맨틱 코미디로, 2020년 12월 드라마화됐다.

총 223화에 걸친 에피소드 가운데 가장 마음이 가는 내용으로는 화상 흉터가 있던 아주머니에게 커버 메이크업을 해주는 에피소드를 꼽았다. 야옹이 작가는 “연재 초반에 짜본 것인데 그 에피소드를 보고 감동했다고 해주시는 분들도 주변에 많았다”고 말했다.

초기 구상과는 달리 연재하면서 설정이 달라진 캐릭터로는 ‘수진’을 꼽았다. 야옹이 작가는 “처음에는 악역 포지션이었는데 연재를 계속하고 서사를 부여하다 보니 초반과는 설정이 제일 많이 달라졌다”고 밝혔다.

야옹이 작가가 웹툰 ‘여신강림’을 그리고 있다. 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캡처

또 “에이든이라는 캐릭터도 사실은 입체적인 캐릭터였는데 연재하다 보니 그냥 (작중에서) 데뷔하고서 없어져서 좀 안타깝다”며 “좀 아쉬웠던 스토리나 등장시키지 못했던 캐릭터는 다 외전에서 풀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특히 야옹이 작가는 독자들의 반응을 확인하며 ‘여신강림’ 그림체와 스토리 등을 조금씩 다듬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여신강림이) 작가주의 작품은 아니다”라며 “대중적인 작품이라 독자들의 의견을 무시하면서 그림을 그릴 수 없고, 웹툰 특성상 바로 피드백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사실 좀 배워가면서 연재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림체도) 초반과는 달리 좀 더 예쁘게 사람들의 니즈(요구)에 맞춰서 그리게 된 것 같다”며 “요즘 유행하는 메이크업이나 트렌디한 것들을 많이 파악하고 연구하면서 다 만화에 녹여냈다”고 전했다.

차기작에 대해서는 “여신강림 연재 중에 내내 구상은 많이 했다”면서도 “여러 가지 후보군이 있어서 어떤 장르를 하게 될지는 미정”이라고 덧붙였다.

야옹이 작가는 현재 네이버웹툰 ‘프리드로우’ 전선욱 작가와 공개 연애 중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