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와야겠어”…생방중 이재민에 뛰어간 카메라맨 [영상]

국민일보

“도와야겠어”…생방중 이재민에 뛰어간 카메라맨 [영상]

미국 초강력 허리케인 ‘이안’ 강타, 플로리다서만 사망자 100명 이상

입력 2022-10-04 07:25 수정 2022-10-04 09:59
호주 7뉴스 소속 카메라맨 그랜 앨리스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에서 허리케인 '이안'의 피해 상황을 생방송으로 보도하다 이재민을 돕기 위해 카메라를 내려놓고 뛰어가고 있다. 트위터 영상 캡처

미국 플로리다를 강타한 초강력 허리케인 ‘이안’의 피해 상황을 보도하던 방송사 카메라맨이 생방송 도중 카메라를 내려놓고 이재민을 돕는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모았다.

1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호주 7뉴스 소속 카메라맨 그랜 앨리스는 특파원 팀 리스터와 함께 미국 플로리다 나폴리 지역에서 허리케인 ‘이안’의 피해 상황을 생방송으로 전하고 있었다.

당시 생방송 영상을 보면 기자 리스터 뒤로 물이 범람한 도로에 아이와 짐을 안고 대피하는 이재민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를 본 앨리스는 리스터에게 양해를 구한 뒤 카메라를 땅에 내려놓고 달려가 이재민들을 돕기 시작했다.

호주 7뉴스 소속 카메라맨 그랜 앨리스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에서 허리케인 '이안'의 피해 상황을 생방송으로 보도하다 이재민을 돕기 위해 카메라를 내려놓고 뛰어가고 있다. 트위터 영상 캡처

리스터는 “우리는 이곳에서 물을 건너는 몇몇 사람들을 돕고 있다”며 “저쪽에 있는 카메라맨이 대피하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재민들의 집은 물에 잠겼고, 그들은 집을 버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앨리스는 이재민들의 짐을 함께 나르거나 물살이 센 구간에서 넘어진 사람을 부축해주기도 했다. 한참을 물길을 왔다갔다하며 사람들을 도와준 뒤 앨리스는 다시 제자리로 돌아와 카메라를 들었다. 그런 앨리스를 향해 리스터는 “굿 잡 그랜”이라고 말했다.

이 장면은 호주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화제가 되며 빠르게 퍼져나갔다. 미국 폭스뉴스는 “(그가 사람들을 돕는 장면의 앵글은 좋지 않았지만) 도움이 필요한 플로리다 주민들을 향한 마음은 분명 최고였다”고 전했다.

호주 7뉴스 소속 카메라맨 그랜 앨리스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에서 허리케인 '이안'의 피해 상황을 생방송으로 보도하다 이재민을 돕기 위해 카메라를 내려놓고 뛰어가고 있다. 트위터 영상 캡처

시청자들은 앨리스를 ‘영웅’이라 칭하며 칭찬 세례를 쏟아냈다. 리스터는 방송 이후 트위터에 “지난 40년 동안 카메라맨이 생방송 중 자리를 이탈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며 “잘했어 그랜”이라고 전했다.

미국 사상 5번째로 강력한 허리케인으로 평가되는 ‘이안’은 지난달 28일 플로리다에 상륙한 뒤 3일까지 최소 100명의 사망자를 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안으로 인한 피해액은 680억 달러(약 97조9800억원)에서 1000억 달러(약 144조1000억원)로 추산된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부인 질 바이든 여사는 3일 푸에르토리코를 방문해 허리케인 피오나 피해 상황을 점검한 뒤, 오는 5일 플로리다를 찾을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