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에 가득한 개 사체’…불법 도살 의심 개 사육장

국민일보

‘냉장고에 가득한 개 사체’…불법 도살 의심 개 사육장

동물단체 119, 불법 도살 의심 사육장 신고
경찰,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주인 조사 중

입력 2022-10-05 11:39
불법 도살이 의심되는 인천 강화도의 한 개 사육장에서 4일 구조된 개들. 사진 ‘동물보호 119’

인천 강화도 개 사육장에서 불법으로 도살이 이뤄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 사육장 내부에서는 개 사체 30여구와 도살 도구가 발견됐다.

인천 강화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강화군 불은면의 개 사육장 주인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이 사육장에서 개들을 불법 도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불법 도살이 의심되는 인천 강화도의 한 개 사육장에서 4일 구조된 개들. 사진 ‘동물보호 119’

앞서 동물보호단체 ‘동물보호 119’는 전날 해당 개 사육장의 주소지를 SNS에 공유하며 “현장으로 달려와 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도살된 개 사체의 사진을 게시한 뒤 “이 개 사육장에서 도살 도구를 사용하는 소리가 들렸다. 사체 증거도 확보했다”며 경찰과 강화군에 신고했다.

또 인근의 한 보신탕 가게의 사진과 주소지를 올리며 “강화도 도살장에서 도살 후 판매하는 보신탕집이다. 혹시 자신의 개를 잃어버렸다면, 이 보신탕집에 가셔서 개들 찾아보라”고 올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 도살자(A씨)는 동물구조 119가 추적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래서 ‘개 식용종식 국토대장정’ 중에는 도살장을 폐쇄하고 영업을 중단했었다 종료를 선언하자 다시 도살을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불법 도살이 의심되는 인천 강화도의 한 개 사육장에서 4일 구조된 개들. 사진 ‘동물보호 119’

경찰과 강화군은 같은 날 현장에 출동해 사육장 내부에서 도살 도구와 개 사체 30여 구를 발견했다.

A씨는 “도축된 개를 사 왔을 뿐”이라며 불법 도살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A씨가 실제 도축된 개를 산 정황이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불법 도살이 의심되는 인천 강화도의 한 개 사육장에서 4일 구조된 개들. 사진 ‘동물보호 119’

이 사육장에는 33마리 개도 갇혀 있었다. 경찰은 이 개들을 구출한 뒤 두 마리는 주인에게 돌려주고 나머지 31마리는 인천시수의사회 동물보호소로 옮겨졌다. 동물보호소로 옮겨진 개들은 A씨가 소유권 포기 의사를 밝히면서 입양 절차를 밟게 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이 사육장과 함께 건강원도 운영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며 “불법 도살 여부를 면밀히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