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나 가만히 계세요”…여야, ‘尹 아나바다’ 발언 놓고 고성

국민일보

“니나 가만히 계세요”…여야, ‘尹 아나바다’ 발언 놓고 고성

尹 “아나바다가 뭐냐” 발언 놓고
“야당이 침소봉대” → “가만히 계셔라”
→ “니나 가만히 계세요” 고성 오가
보건복지부 국감 파행

입력 2022-10-05 15:30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입수한 '영유아 부모 및 어린이집 보육교육원과의 만남 행사' 자료 캡처

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보건복지부 국정감사는 지난달 윤석열 대통령의 세종시 어린이집 방문 당시 발언을 놓고 벌어진 여야간 설전에 파행을 겪었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이날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윤 대통령의 어린이집 방문 전 복지부가 ‘아나바다’의 뜻을 보고했다는 실무자료가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이 공개한 복지부 자료에는 주요 현장체험 내용에 놀이활동 참관(아나바다 프로그램)이라고 적혀 있고 세부 내용에는 ‘아나바다(아껴쓰고 나눠쓰고 바꿔쓰고 다시쓰기)’ 체험을 통한 나누고 함께하는 공동체 정서 함양 및 경제 관념 제고라는 설명이 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어린이집 방문 당시 벽에 붙은 ‘아나바다 시장’ 문구를 보고 “아나바다가 무슨 뜻이냐”고 물었다. 현장을 둘러보며 “아주 어린 영·유아들은 집에만 있는 줄 알았더니, 아기들도 여기를 오는구나. 두 살 안 되는 애들도”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세종시 아이누리 어린이집을 방문해 아나바다 시장놀이를 참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의원은 “이해가 부족한 상태에서 현장 소통을 시도해서 그런지 대통령이 현장만 가면 논란이 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앞서 “대통령과 대통령실이 주무부처가 정성껏 작성한 보고서를 제대로 읽는지 의문”이라고도 비판했다.

김 의원 질의가 끝나자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해 “‘대통령이 아나바다를 아느냐, 모르느냐’ 같은 부분을 침소봉대해서 (야당이) 말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그러자 “강 의원의 발언은 명백하게 선을 넘은 것이며 동료 의원이 복지부를 상대로 질의를 한 내용을 왜 품평하느냐”라며 “본인 질의 시간에 대통령을 옹호하든 복지부를 옹호하든 해당 발언을 설명하든 해라. 가만히 계셔라”라고 맞받았다.

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강 의원은 이에 김 의원을 향해 “니(너)나 가만히 계세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니(너)나요? 지금 뭐라고 하셨냐. 정정할 기회를 드리겠다”며 “지금 뭐하는 거냐 동료 의원한테 니라니”라고 했다.

그러나 강 의원은 물러서지 않고 “내가 니라고 왜 못해”라며 “당신이 나를 훈계할 수 있느냐"고 물러서지 않았다.

여야간 고성이 이어지자 결국 정춘숙 복지위원장은 “더 이상 진행할 수 없다”며 회의를 중단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