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차’ 여야 공방 이어진 국정감사

국민일보

‘윤석열차’ 여야 공방 이어진 국정감사

입력 2022-10-05 16:41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전국학생만화공모전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에 대한 질의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만화 작품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이어졌다.


홍익표 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부천국제만화축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윤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의 만화 작품 ‘윤석열차’가 금상을 받은 가운데 문체부는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혀 표현의 자유 침해 논란이 일었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윤덕 더불어민주당 간사는 질의에 앞서 “웹툰 강국을 지향하는 대한민국에서 고등학생 작품을 두고 문체부가 긴급하게 두 차례 협박성 보도자료를 낸다는 작금의 현실이 어처구니가 없다”고 비판했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용 국민의힘 의원은 “2019년 3월 외신이 문재인 전 대통령을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고 보도하자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이 기자의 이름과 개인 이력을 공개하고 비판이 거세지자 삭제했다”라며 지난 정부의 사례로 반박했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