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IA “시진핑, 군에 ‘5년 내 대만 침공 준비’ 지시”

국민일보

美 CIA “시진핑, 군에 ‘5년 내 대만 침공 준비’ 지시”

“‘우크라 침공’ 러시아의 저조한 성과 보며 태도 바꿀 수도”

입력 2022-10-06 08:50 수정 2022-10-06 10:07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27년까지 대만 침공 준비를 끝낼 것을 군에 지시했다는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관측이 나왔다.

윌리엄 번스 CIA 국장은 지난 3일(현지시간) CBS방송 인터뷰에서 “시 주석은 통일, 즉 대만을 장악하겠다는 신념이 확고하면서도 무력이 아닌 방법으로 통일을 달성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는 그가 군에게 2027년이 지나기 전에 대만을 성공적으로 침공할 준비를 하라고 지시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우리가 보기에는 2020년대 후반으로 갈수록 분쟁이 발생할 위험이 커진다는 게 현실”이라고 우려했다.

중국은 건군 100주년인 2027년까지 전투력을 현대화한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2027년은 올해 20차 당 대회에서 3연임이 확실시되는 시 주석의 4연임을 결정할 21차 당 대회가 열리는 해이기도 하다.

윌리엄 번스 미국 CIA 국장. UPI 연합뉴스

번스 국장은 중국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큰 관심을 두고 있다며 “시 주석은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나는 일을 매의 눈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시 주석은 러시아군의 저조한 성과에 어느 정도 정신이 든 것 같다”며 “중국 지도부는 침공한 국가의 국민이 엄청난 용기와 끈기로 저항하면 어떻게 되는지도 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깨달음이 시 주석의 대만에 대한 태도를 바꿀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