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과방위 '바이든? 날리면?...MBC 자막' 공방

국민일보

국회 과방위 '바이든? 날리면?...MBC 자막' 공방

입력 2022-10-06 15:18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보도' 관련 질의 화면을 바라보고 있다.

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야는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당시 불거진 '비속어 논란'을 처음 기사화한 MBC의 보도 적절성을 놓고 충돌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야당은 대통실이 최근 MBC에 보낸 공문 내용이 공격적이고 언론검열로 비춰진다며 날을 세웠고, 여당은 언론검열이 아닌 오보를 바로 잡기 위한 차원이라고 맞섰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MBC를 제대로 제재하지 못한다는 지적과 그의 거취를 놓고도 여전히 대립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한 위원장의 임기는 내년 7월까지다.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한 위원장을 향해 "물러날 생각이 없느냐", "대통령과 철학과 맞지 않으면 물러나야 하지 않느냐"라며 자진사퇴를 압박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이에 민주당 고민정 의원은 한 위원장에게 "방통위의 가장 중요한 생명은 독립성이다. 왜 강하게 항의하지 않느냐"며 "국감장이지만 말이 아닌 얘기에 대해서는 항의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