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고용공단 대구 문화예술분야 장애인고용 협약

국민일보

장애인고용공단 대구 문화예술분야 장애인고용 협약

장애인 미술작가 8명 채용

입력 2022-11-02 13:46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대구지역본부(본부장 이효성)는 1일 장애인표준사업장인 ㈜커스프에서 특별한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대구장애인미술협회 소속 장애인 미술작가 5명을 포함 총 8명의 대구지역 장애인 미술작가들이 대구지역 장애인표준사업장 ㈜커스프에 작화 직무로 취업을 축하하는 입사식과 문화예술분야 장애인 고용증진을 위한 3개 기관 간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뜻깊은 자리를 갖게 된 것이다.

이번 협약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대구지역본부, 장애인 표준사업체인 ㈜커스프(대표 전희찬), 대구장애인미술협회(협회장 송진현)가 대구지역 내 장애인 미술작가들에 대한 문화예술분야의 일자리 확대 및 고용창출 위한 지속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목적으로 체결됐다.

이 행사는 이태원 참사 애도기간에 열리게 된 관계로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의 시간을 갖고 차분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효성 대구지역본부장은 “그림창작 직무로 당당히 입사하는 8명의 작가들의 입사를 축하드린다”며 “협약 체결을 통해 대구지역 장애인 미술작가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미술적인 자질과 가능성을 갖고 있는 장애인 미술 작가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사업체 채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커스프 전희찬 대표는 “나 자신도 시각장애를 갖고 있어 구직의 어려움이 많았다”며 “미술작가의 꿈을 꾸었지만 생계문제로 포기한 경험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대구지역본부 및 대구장애인미술협회와의 협력을 통해 장애인 미술작가의 꿈을 이룰 수 있는 좋은 일자리 제공 및 고용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대구장애인미술협회 송진현 협회장은 “장애인 작가의 창작활동이 직업으로 연계돼 기쁘다”며 “작가들의 생활안정과 자긍심을 높이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강조했다.

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