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노동자, 총력투쟁 대규모 결의대회

국민일보

건설노동자, 총력투쟁 대규모 결의대회

입력 2022-11-22 16:21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원들이 22일 서울 여의대로에서 건설안전특별법 제정 관련 건설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 대규모 집회를 하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원들이 22일 서울 여의대로에서 건설안전특별법 제정 관련 건설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 대규모 집회를 하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원들이 22일 서울 여의대로에서 건설안전특별법 제정 관련 건설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 대규모 집회를 하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원들이 22일 서울 여의대로에서 건설안전특별법 제정 관련 건설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 대규모 집회를 하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원들이 22일 서울 여의대로에서 건설안전특별법 제정 관련 건설노동자 총력투쟁 결의대회 대규모 집회를 하고 있다.

건설노조는 서울 여의대로 일대에서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서 건설안전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포괄임금제 폐기 △건설 현장 하물기종 산재보험 확대 적용 △타워크레인 충돌 방지 규격화 △소형타워크레인 조종실 설치 법제화 △건설기계 표준임대차 계약서 개정 △전기공사 불법하도급 근절 등을 요구했다. 신고된 인원 4만여 명이다.

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