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선수 ‘니킥’ 부상에 빈 살만 개인 제트기 출동

국민일보

사우디 선수 ‘니킥’ 부상에 빈 살만 개인 제트기 출동

빈 살만 왕세자, 선수 치료 위해 개인 제트기 동원
사우디, 아르헨 꺾는 이변 연출…정부, 공휴일 선포

입력 2022-11-23 15:18
사우디 아라비아의 수비수 야시르 샤흐라니가 22일 경기에서 같은 팀 골키퍼 무함마드 우와이스와 충돌하고 있다. AFP/연합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르헨티나전에서 아찔한 부상을 당한 자국 선수의 병원 이송을 위해 개인 제트기를 동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랍에미리트 일간지 ‘걸프 투데이’는 23일(현지시간) “빈 살만 왕세자가 부상을 당한 야시르 샤흐라니를 자신의 개인 제트기에 태워 이송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샤흐라니는 빈 살만의 개인 제트기를 타고 치료를 받기 위해 독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우디 아라비아의 수비수 야시르 샤흐라니가 22일 경기에서 같은 팀 골키퍼 무함마드 우와이스와 충돌하고 있다. AFP/연합

사우디아라비아는 전날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유력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2-1로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승리를 앞둔 후반 추가시간에서 골문 앞으로 올라온 공을 걷어내려던 사우디아라비아 골키퍼 무함마드 우와이스와 수비수 샤흐라니가 충돌하는 일이 벌어졌다.

샤흐라니는 공중에서 우와이스의 무릎에 턱을 가격당했고 머리부터 그라운드에 떨어지는 아찔한 부상을 당했다.

샤흐라니는 미동도 하지 않았고 우와이스는 강하게 경기 중단을 요청했지만 주심은 아르헨티나의 공격이 실패한 후에야 의료진 투입 신호를 보냈다.

의식을 찾은 샤흐라니는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워 동료들을 안심시킨 뒤 들것에 실려 후송됐다.

선수들의 투혼으로 사우디아라비아는 승리를 거둬 ‘루사일의 기적’을 썼다. 하지만 샤흐라니는 남은 월드컵을 뛸 수 없을 정도로 크게 다쳤다.

사우디 신문 ‘알 리야드’는 “검진 결과 턱과 얼굴 뼈가 부러졌다. 치아도 일부 손상됐으며 내출혈 증세까지 보였다”고 보도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샤흐라니의 응급 수술을 위해 개인 제트기를 동원한 것이다.

빈 살만은 이날 축구 경기를 관람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영상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공개하기도 했다.

카타르 월드컵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둔 가운데 무함마드 빈 살만(오른쪽)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인스타그램에 승리를 만끽하는 사진을 올렸다. 빈 살만 왕세자 왼쪽의 인물은 그의 친형 압둘라지즈 사우디 에너지 장관. 빈 살만 왕세자 인스타그램

왕세자 가족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승리가 확정되자 서로 부둥켜안고 기뻐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승리를 자축하는 의미에서 경기 다음날인 23일을 임시공휴일로 선포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