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시신 3년간 베란다 방치… 머리뼈에 구멍, 왜?

국민일보

딸 시신 3년간 베란다 방치… 머리뼈에 구멍, 왜?

입력 2022-11-24 06:58 수정 2022-11-24 10:12

생후 15개월 된 딸이 숨진 뒤 시신을 3년간 숨겨온 부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검 결과 아이 머리뼈에서 구멍이 발견됐다. 경찰은 아동학대 여부를 수사 중이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어머니 A씨(34)는 2020년 1월 숨진 딸의 시신을 집 베란다에 방치하거나 여행용 가방에 담아 친정집에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죽은 딸의 시신을 3년이 다 돼가도록 숨기고 방치해 온 셈이다.

A씨는 딸의 아버지이자 전 남편인 B씨가 교도소에서 출소하자 “시신을 숨겨 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B씨가 아이 시신을 김치통에 옮긴 뒤 자택 옥상에 숨긴 것으로 보고 있다. 두 사람은 그러면서도 아이 앞으로 나오는 아동수당은 챙겼다.

이들의 범행은 보건복지부의 아동 전수조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복지부의 ‘e아동행복지원 시스템’을 통해 아이가 1년간 병원에 간 기록이 없고, 3세가 넘었는데도 어린이집을 보내지 않은 사실이 파악됐다. 의심을 품은 경기 포천시는 112에 실종 신고를 했고 비로소 조사가 시작됐다.

하지만 이미 아이는 사망한 뒤였다. 시신 부패도 많이 진행된 상태였다.

JTBC 보도에 따르면 부검 결과 “아이 머리뼈에 구멍이 났다”는 소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아이 머리에 구멍이 있었던 건 맞지만, 생전에 생긴 건지 사후에 생긴 건지는 부검의도 판단할 수 없다고 했다”며 “(아이 머리의 구멍이) 타살의 흔적이라고 확신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와 B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약물 감정을 의뢰하는 등 학대 정황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