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제네시스보다 벤츠 좋아한다?”…대통령실 해명은

국민일보

“尹, 제네시스보다 벤츠 좋아한다?”…대통령실 해명은

입력 2022-11-24 07:18 수정 2022-11-24 10:10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4일(현지시간) 발리 누사두아 컨벤션센터(BNDCC)에서 열린 한국-인도네시아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앞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G20 발리 정상회의 각국 정상들의 공식 의전 차량에 대해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대한민국 대통령은 제네시스보다 메르세데스 벤츠를 더 좋아한다(Presiden Korea Selatan Lebih Pilih Mercy Dibanding Genesis).’

윤석열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했을 당시 공식 의전 차량인 국산차 제네시스 대신 벤츠 차량을 탔다는 내용의 현지 보도가 나온 데 대해 대통령실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23일 언론 공지를 통해 “G20 개최국인 인도네시아는 공식 의전 차량인 현대차 G80과 함께 우리나라를 비롯한 경호 목적상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일부 국가에 방탄 차량을 추가로 제공했다”며 “윤 대통령은 G20 공식행사 이동 시 기본적으로 G80 차량을 이용했고, 경호환경 등을 고려해 안내받은 특정구간에서만 추가로 제공받은 방탄 차량을 혼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 참석 시 벤츠 차량만 이용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면서 “G20에 참가한 다른 주요국 정상들도 공식 의전 차량과 방탄 차량을 혼용해 탑승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3일(현지시간) 프놈펜 국제공항에서 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인도네시아 발리로 향하는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앞서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1일 페이스북에 ‘누가 윤 대통령을 발리에서 벤츠에 태웠는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윤 대통령의 벤츠 사랑이 인도네시아 언론에 기사화됐다”고 문제 제기를 했다.

이 의원이 거론한 건 인도네시아 현지 언론 KOMPAS의 보도다. 매체는 지난 15일 G20 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 응우라라이 공항에 도착한 윤 대통령 내외가 한국산 자동차인 ‘제네시스 G80’이 아닌 ‘메르세데스 벤츠 S600 Guard’ 차량을 이용했다고 보도하면서 “흥미로운 순간”이라고 평가했다. 벤츠를 택한 이유에 대해선 “안전에 더 신경 쓰기 때문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 의원은 “현대차가 전기차 분야에서 앞서가고 있는 기술을 국제무대에 선보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는데 윤 대통령을 맞이한 차는 현대차가 아닌 벤츠였다”면서 “각국 지도자를 맞는 픽업 차량은 가장 좋은 광고다. 당연히 윤 대통령은 자국의 우수한 전기차인 제네시스를 탔어야 했다. 그게 공식 의전차량을 따낸 기업이 있는 국가 정상이 선택할 정상적인 태도”라고 비판했다.

이어 “자국의 대통령이 픽업 차량으로 공식 의전차량을 배제하고, 다른 차를 타는데 우리나라 전기차가 아세안 전역을 달릴 수 있겠는가”라며 “부끄러움은 또 국민의 몫이 됐다. 공항에서 픽업 차량으로 벤츠를 선택한 사람이 누구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은 다른 정상들도 벤츠나 아우디를 탔다며 ‘악의적’이라고 할 수도 있겠다”며 “만약 인도네시아 언론의 추정인 보안을 이유로 벤츠를 탔다는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면 대한민국 언론사에 항의하듯 그 ‘악의적’일 수 있는 언론에도 항의하고 보도 정정을 요청하라”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