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러 미사일 막는 대공포 등 4억 달러 지원…“러, 난민 무기화”

국민일보

미, 러 미사일 막는 대공포 등 4억 달러 지원…“러, 난민 무기화”

입력 2022-11-24 07:43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에 4억 달러(5400억 원) 규모의 추가 군사지원을 발표했다.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을 차단하기 위한 방공 미사일이 주로 포함됐다. 러시아가 겨울을 앞두고 우크라이나의 전력시설 등 주요 기반시설에 대한 미사일 공격을 강화하자 이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미국은 핵심 에너지 기간 시설을 포함한 러시아의 수그러들지 않는 공격을 방어하기 위해 우크라이나에 추가적 군사 지원을 지속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번 지원으로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보낸 군사지원 규모는 모두 197억 달러(약 26조6300억 원)로 늘었다.

이번 무기 지원에는 러시아의 드론 공격 방어를 위한 방공 미사일 등이 포함됐다. 국방부는 열영상 조준경을 갖춘 대(對)드론용 대공포 150기, 첨단 지대공미사일시스템 ‘나삼스’(NASAMS),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 적 레이더 공격을 위한 대(對) 레이더 미사일(HARM) 등이 지원된다고 설명했다. 나삼스는 드론과 헬기, 제트기, 순항 미사일 격추에 사용된다. 정밀 유도 155㎜ 포탄 200발, 120㎜ 박격포탄 1만 발, 소형화기 탄약 2000만 발과 발전기 200개 이상, 차량 250대 이상도 함께 지원된다.

국방부는 “러시아의 계속되는 미사일 공격으로 추가적인 대공 무기 지원이 최우선”이라고 설명했다.

에이드리안 왓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전장에서 고투하는 러시아가 점점 더 에너지 인프라를 파괴하는 끔찍한 공격으로 전환하고 있다”며 “겨울이 다가오면서 의도적으로 이런 공격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런 공습은 군사적 목적이 아니라 우크라이나 시민과 어린이의 고통과 죽음을 증가시키려는 푸틴 정권의 목표”라고 비난했다.

실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발전소, 변전소 및 상수도를 목표로 미사일과 드론 공격을 집중하고 있다. 러시아는 이날도 우크라이나에 미사일 67발을 발사했다. 이번 공습으로 수도 키이우와 북부 하르키우, 서부 르비우, 체르니히우, 키로보그라드, 오데사, 흐멜니츠키 등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도시 전체 또는 일부가 정전 사태를 겪었다. 우크라이나 국영 전력 운영사 우크레네르고는 성명을 내고 “미사일 공격이 여전히 진행 중이지만, 이미 에너지 인프라 시설은 타격을 입었다”며 “모든 지역에서 긴급 정전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몰도바에도 피해가 발생했다. 안드레이 스피누 몰도바 부총리 겸 인프라부 장관은 국토의 절반 이상이 정전 피해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는 “우크라이나의 많은 지역에 이미 눈이 쌓였고, 기온도 영하로 떨어졌다”며 “러시아가 최근 6주 동안 에너지 인프라에 대한 집중 포격을 가해 올 겨울 수백만 명의 우크라이나 시민들이 전기와 난방, 수돗물이 없이 지내야 하는 인도주의적 재난 상황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군사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인도주의적 재난 상황을 키워 유럽을 분열시키려는 목적이라고 분석했다. 벤 호지스 전 유럽 주둔 미국 육군사령관은 “겨울철 우크라이나를 사람이 살 수 없게 만들면 수백만 명이 유럽으로 떠나 유럽 국가들을 압박할 것”이라며 “이는 ‘난민의 무기화’”라고 말했다.

유럽연합(EU) 의회는 이날 러시아를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EU의회는 “민간인을 상대로 고의적인 공격과 잔학행위를 벌이고, 민간 기반시설을 파괴하고, 기타 심각한 인권침해와 국제 인권법 위반을 자행하는 것은 테러 행위”라고 비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