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진, 12월 13일 신병교육대 입대…최전방 간다

국민일보

BTS 진, 12월 13일 신병교육대 입대…최전방 간다

13일 경기 연천 모 부대 신병교육대 입소
5주 훈련 뒤 일선 부대에 배치될 예정

입력 2022-11-24 12:44 수정 2022-11-24 12:51
왼쪽 사진은 방탄소년단 진 인스타그램 캡처, 오른쪽은 팬 커뮤니티 위버스 화면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중에 가장 먼저 입대하는 맏형 진(본명 김석진·30)이 전방 육군 사단 신병교육대로 입소한다.

24일 군과 업계 등에 따르면 진은 다음 달 13일 경기도 연천의 모 부대 신병교육대로 입대한다. 5주 훈련을 받은 뒤 일선 부대에 배치될 예정이다.

진은 지난 13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서 ‘오빠 다음 달 생일인데 신나느냐’는 한 팬의 질문에 “아뇨…최전방 떴어요”라고 대답한 바 있다.

진의 생일은 12월 4일이다.

진은 지난달 부산 단독 콘서트 이후 입대 방침을 밝혔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밴드 콜드플레이와 싱글 ‘디 애스트로넛’(The Astronaut) 무대를 꾸미고 귀국한 뒤 입영 연기 취소원을 냈다.

진은 1992년생 만 30세로 BTS에서 가장 나이가 많다.

그는 2020년 개정된 병역법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입영 연기 추천을 받아 올해 말까지 입영이 연기된 상태였다.

입영 연기자가 연기 기간이 끝나기 전 군대에 가려고 할 경우 병무청에 입영 연기 취소원을 제출해야 한다.

국방부는 BTS 입대 후 공익 목적이나 국익 차원의 행사가 있을 때 멤버 본인이 희망할 경우 참여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지난 10월 진의 입영연기 취소 계획을 밝히면서 “다른 멤버도 각자의 계획에 따라 순차적으로 병역을 이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멤버들은 대략 2025년에는 완전체 활동의 재개를 희망하고 있다”고 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