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측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모욕 전해들어”

국민일보

이승기 측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모욕 전해들어”

음원 사용료 미정산 논란 관련 첫 공식입장
권진영 대표 겨냥 “신뢰 관계 지속할 수 없어”

입력 2022-11-24 13:32 수정 2022-11-24 13:53
가수 겸 배우 이승기. 국민일보DB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소속사로부터 음원 사용료를 한 푼도 정산 받지 못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이승기 측 법률대리인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승기가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여러 차례 정산내역을 요구했지만 소속사는 ‘너는 마이너스 가수’라는 등의 여러 가지 거짓 핑계를 대며 제공을 회피했다”고 밝혔다.

이승기 측은 지난 15일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음원료 미정산과 관련된 내용증명을 발송했다.

그간 참여한 모든 앨범의 유통으로 인한 수익 내역을 공개하고 이에 기초해 미지급된 음원료를 정산해 달라는 내용이다.

이승기 측은 “지난 18년간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소속돼 연예 활동과 그에 따른 정산은 소속사를 전적으로 믿고 따라왔다”며 “그간 소속사에서 음원료에 대해 어떠한 언급조차 하지 않아 음원료 수익이 발생하고 있는지조차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승기 측은 “최근에야 소속사 직원이 잘못 발송한 문자를 보고 음원료 수익 발생 사실을 인지하게 됐다”고 했다.

이승기 측은 여러 차례 정산내역을 요구했지만 이 과정에서 “소속사 대표(권진영 씨) 등으로부터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모욕적이고 위협적인 언사를 전해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단순히 음원료 정산 문제를 떠나 오랜 기간 연을 맺고 가족처럼 의지한 후크엔터테인먼트와 권진영 대표와의 신뢰 관계가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해 고민 끝에 법률대리인을 통해 내용증명을 발송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승기 측은 “음원료 정산 외에도 후크엔터테인먼트 및 권진영 대표와 이승기 사이의 제반 법률관계에 대해서도 면밀한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법률대리인은 “이승기는 앞으로 활동 중인 작품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이번 사안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명확한 사실관계 검토 이후 별도로 입장을 전해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23일 권 대표의 녹취록을 확보해 보도했다. 권 대표는 이승기의 내용증명 발송 사실에 격분해 “내 이름을 걸고 죽여버릴 거야. 내 나머지 인생을 이승기 그 XX 죽이는 데 쓸 거야” “X발 XX 진짜야”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권 대표, 소속사 이사, 이승기 매니저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권 대표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지난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며 “법적으로 책임져야 할 부분이 명확히 확인되면 물러서거나 회피하지 않고 모든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