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이사 무산… 계약파기 위약금 100만원 받아가

국민일보

조두순 이사 무산… 계약파기 위약금 100만원 받아가

조두순 신분 파악한 집주인·주민 반발
부인이 부동산 찾아와 계약 포기

입력 2022-11-24 16:12
아동 성폭행 혐의로 징역 12년을 복역 후 출소한 조두순이 2020년 12월 12일 경기도 안산준법지원센터에서 행정절차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2동 한 다세대주택으로 이사를 하려고 했던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과 그의 부인이 집주인과 주민들의 반발에 부딪혀 결국 이주 계획을 포기했다.

선부2동 인근 부동산중개소 관계자와 주민들에 따르면 조두순의 아내 오모씨는 24일 오후 1시쯤 부동산중개소에 혼자 찾아와 지급했던 보증금 1000만원을 반환 받고, 계약 파기에 따른 위약금 100만원도 받아갔다고 한다. 오씨는 전날 저녁 부동산에 전화해 “24일 오후 1시에 돈을 찾아가겠으니 준비해달라”고 말했다고 한다.

앞서 오씨는 지난 17일 월세 계약을 맺을 당시 자신의 남편을 ‘회사원’이라고 소개했다. 이후 집주인이 계약 취소를 요구하자, 위약금으로 계약시 지불한 1000만원의 두 배인 2000만원을 요구한 일(국민일보 11월23일자 15면 참고)이 알려져 논란이 일기도 했다.

약속한 시간에 중개소로 찾은 오씨는 별다른 소란 없이 돈만 받고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는 “오씨가 조용히 보증금에 위약금 100만원만 선뜻 받고 갔다”며 “오씨가 ‘수고했다’라며 중개 수수료 명목으로 부동산 중개인에게 15만원을 줬다”고 전했다.

조두순 부부의 월세 계약 파기 소식에 주민들은 환영의 뜻을 보였다. 선부2동 주민 A씨는 “일주일 전부터 조두순이 우리 동네 온다는 소식 때문에 온 신경이 쓰였었는데, 이사를 안 오게 됐다니 다행이다. 다시는 우리 동네에 얼씬거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오는 28일 현재 살고 있는 안산 단원구 와동의 다가구주택의 부동산 계약이 만료되는 조두순 부부는 새로 이사할 곳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이달 초 원곡동과 고잔동에서도 월세 계약을 맺었으나 신상이 드러나면서 계약이 파기됐었다.

신지호 기자 pss@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