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김의겸, 유감 표시로 끝낼 일 아냐…대변인 사퇴”

국민일보

박지현 “김의겸, 유감 표시로 끝낼 일 아냐…대변인 사퇴”

입력 2022-11-24 17:23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국회 사진공동취재단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의 근거가 된 녹취록 속 인물이 이를 거짓이었다고 수사기관에 진술하면서 해당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한 여당의 사퇴 공세가 거세다. 여기에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유감 표시로 끝날 일이 아니다”며 대변인직에서 김 의원이 물러날 것을 요구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24일 트위터에 ‘김의겸 대변인의 사퇴를 촉구합니다’라는 글을 올린 뒤 이처럼 주장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은 거짓말이었다”는 진술이 나왔다“며 ”김의겸 대변인이 유감을 표시했지만, 유감으로 끝날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극성 팬덤이 자양분으로 삼고 있는 혐오정치와 결별하기 위해서라도 김의겸 대변인은 대변인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이재명 대표의 결단이 필요하다”며 인적 쇄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의 대대적인 인적 쇄신이 필요하다”며 “국민의 편에서 민생을 위해 싸울 줄 아는 인사로 당직 개편을 해서 이 난국을 돌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상대방에 대한 혐오를 부추기는 정치로는 이 엄중한 시국을 돌파할 수 없다”며 “전략도 없이 지엽말단적인 문제를 가지고 폭로전을 일삼는 당직자 모두 교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