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최국이 충격의 ‘1호 탈락’…카타르, 세네갈에 2연패

국민일보

개최국이 충격의 ‘1호 탈락’…카타르, 세네갈에 2연패

A조 네덜란드·에콰도르는 1대 1 무승부

입력 2022-11-26 05:22 수정 2022-11-26 05:23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A조 2차전 세네갈과 경기에서 카타르의 이스마일 무함마드가 머리를 감싸쥐고 있다. EPA연합뉴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개최국 카타르가 조별리그 두 경기에서 2연패를 당해 출전국 중 가장 먼저 탈락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개최국 카타르는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A조 2차전 세네갈과 경기에서 1대 3으로 패했다. 앞선 개막전에서 에콰도르에 0대 2로 졌던 카타르는 조별리그 2패를 기록했다.

같은 조 네덜란드와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두 팀이 1대 1로 비겨 나란히 1승 1무로 승점 4를 기록한 상황이다. 카타르는 네덜란드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을 이기더라도 두 팀을 앞지를 수 없어 이번 대회 탈락이 확정됐다.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A조 2차전 세네갈과 경기에서 카타르의 이스마일 무함마드가 볼 컨드롤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로써 월드컵 역사상 개최국으로는 처음으로 조별리그 초반 2연패를 당한 카타르는 이번 대회 ‘1호’ 탈락의 주인공이 됐다. 지금까지 월드컵 개최국이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건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유일하다. 당시 남아공도 1승 1무 1패를 기록했던 터라 카타르가 이번 대회에서 승리를 따내지 못하거나 아예 승점을 얻지 못하면 월드컵 개최국 사상 최악의 성적을 받아들게 된다.

반면 네덜란드와 1차전에서 0대 2로 졌던 세네갈은 2차전 분위기 반전에 성공, 네덜란드와 에콰도르에 이어 3위(승점 3)에 자리해 16강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A조 2차전 카타르와 경기에서 세네갈 선수들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세네갈은 전반 41분 상대 수비수 실수 덕분에 첫 골을 뽑아냈고, 후반 3분 만에 코너킥 상황에서 파마라 디에디우가 헤딩슛으로 한 골을 더 넣었다. 후반 33분에는 이스마일 무함마드의 크로스를 무함마드 문타리가 머리로 받아 넣어 카타르의 역사적인 월드컵 첫 득점을 성공해 분위기가 달아오르는 듯 했으나, 세네갈이 후반 39분 추가 골을 터뜨려 카타르 추격세를 멈춰세웠다.

같은 조 네덜란드와 에콰도르는 1대 1 무승부로 나란히 1승 1무를 기록하고, 승점 4, 골 득실 +2, 3득점 등 순위표에 드러나는 모든 숫자가 같을 정도로 팽팽한 상위권 경쟁을 이어갔다. 네덜란드가 경고가 더 적어 선두를 지켰으나 2연승으로 16강 조기 확정을 노린 계획은 불발됐다.

2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A조 2차전 세네갈과 경기에서 카타르의 이스마일 무함마드가 패배 확정 후 그라운드에 누워 절망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