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뒤통수 맞았다…성급한 민주당이 이상민 살린 셈”

국민일보

국민의힘 “뒤통수 맞았다…성급한 민주당이 이상민 살린 셈”

입력 2022-11-28 16:56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한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합의 직후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자 국민의힘에서는 “뒤통수를 맞았다”면서 격앙된 목소리가 거세다.

여야 합의안 당사자였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까지 국정조사 ‘보이콧’ 가능성을 시사하고 나섰다.

주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 지도부는 민주당이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밀어붙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대응책 마련에 집중했다.

주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이상민 장관을 오늘까지 파면하라고 얘기하고 있다”며 “그렇다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를 할 이유가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예산안 처리 이후 국정조사를 하고, 그 결과에 따라서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운다는 합의 정신을 존중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 재선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이 장관이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여론이 적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민주당이 정략적 목적에서 이 장관 파면을 촉구하면서, 국민의힘 내부 기류가 달라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이어 “국민의힘 내부에서 이 장관 퇴진 목소리가 당분간 급격하게 줄어들 것”이라며 “성급한 민주당이 이 장관을 살린 셈”이라고 표현했다.

국민의힘에서는 “민주당이 참사를 정략적으로 이용한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당권 주자인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은 국정조사를 시작도 하기 전에 이상민 장관 경질이라는 뻔한 속내를 드러내고 있다”며 “이런 식이면 국정조사를 시작할 필요도, 이유도 없다”고 비판했다

친윤(친윤석열)계 핵심인 권성동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민주당이) 지금은 이상민 장관의 파면을 요구하지만, 다음에는 한덕수 총리, 결국은 윤석열 대통령 퇴진까지 몰아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국정조사에 반대했던 강경파 의원들의 영향력이 커지는 것은 변수다.

수도권 의원은 “민주당이 국정조사 합의 직후 이 장관 파면을 요구하면서, 국정조사에 찬성했던 온건파들의 입지가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힘 소속 국정조사 특위 위원들은 “정략적 국정조사에 결코 동의할 수 없으며 ‘국조위원 사퇴’도 고려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박민지 손재호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