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작 좀 쓰지’…외신 “이강인 90분이면 결과 달랐을것”

국민일보

‘진작 좀 쓰지’…외신 “이강인 90분이면 결과 달랐을것”

입력 2022-11-29 13:43
28일 오후(현지시간)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대표팀 이강인이 코너킥을 준비하러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의 막내 이강인(21‧마요르카)은 28일 가나와의 2차전 후반전에 교체 투입돼 만회골을 어시스트하는 등 경기 흐름을 바꾸는 모습을 보여줬다.

경기를 지켜보던 많은 한국 팬들 사이에서 이강인을 더 일찍 투입했어야 했다는 탄식이 나오기도 했다.

29일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이강인이 90분을 뛰었으면 한국의 가나전 패배 결과가 달랐을 수 있다’는 제목의 기사로 이강인의 활약을 조명했다.

이강인은 전날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전 경기에서 0-2로 뒤지고 있던 후반 13분 교체 투입됐다.

결과를 만들어 내야 하는 막중한 책임을 안고 투입된 이강인은 위축되지 않았다.

교체 투입 1분 만에 ‘택비 크로스’를 넘겨 조규성(전북)의 헤더 득점을 어시스트했다.

이후 한국 대표팀은 가나의 추가골로 2-3으로 다시 끌려가는 상황이 됐다.

ESPN은 “한국이 필사적으로 세 번째 골을 시도할 때 책임을 진 사람이 21살 선수(이강인)라는 것은 놀라운 일이었다”며 “태극전사들이 소유권을 되찾을 때 선수들은 공격을 시작하기 위해 가장 먼저 이강인을 찾았다”고 조명했다.

매체는 “그가 박스 안으로 공을 보낼 때 마다 가나 선수들은 허둥지둥했다”며 “이강인의 움직임은 손흥민에게 더 많은 공간을 만들어줬다”고 평가했다.

매체는 이어 “이강인은 월드컵 무대에서 자기 기술을 보여줬고 증명했다. 그는 꼭 이겨야 하는 포르투갈과의 3차전에서 차이를 만들어 낼 수 있다”며 “가장 큰 문제는 이강인에게 90분의 출전 시간이 주어지느냐 마느냐다”라고 했다.

이강인은 지난 2019년 U-20(20세 이하)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에 앞장서며 최고의 유망주로 떠올랐다.

하지만 파울루 벤투 감독으로부터는 외면 받았고 한동안 대표팀에 선발되지 못했다.

9월 A매치 때 오랜만에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았지만 1분도 뛰지 못했다.

이번 월드컵 무대에서도 벤투 감독은 2경기 연속 이강인을 선발이 아닌 교체 멤버로 투입했다.

이강인은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선발 출전 여부는 감독님이 결정하시는 것”이라며 “감독님 결정을 100% 신뢰하고, 뛸 수 있는 기회가 온다면 팀에 최대한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과 포르투갈과의 3차전 경기는 12월 3일 0시(한국시간) 열린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