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수 있을 것 같은데”…구자철 품에서 펑펑 운 선수들

국민일보

“할수 있을 것 같은데”…구자철 품에서 펑펑 운 선수들

입력 2022-11-29 15:55
지난 28일(한국시간)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대3으로 한국이 패배한 가운데 경기 후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이 구자철의 품에 안겨 눈물을 흘리는 모습. 구자철 유튜브 캡처

구자철 KBS 해설위원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대3으로 가나에 석패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에게 위로를 건넸다. 몇몇 선수들은 그의 품에 안겨 펑펑 눈물을 흘렸다.

구자철은 지난 28일 오후 10시 한국과 가나와의 경기가 끝난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선수들을 격려하기 위해 기다렸다. 이번 월드컵에서 KBS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구자철은 당시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계정에 올렸다.

굳은 표정으로 걸어오던 한국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은 구자철을 보자마자 그의 가슴에 얼굴을 묻고 안겼다. 구자철은 말없이 손흥민의 머리와 어깨를 쓰다듬었다. 구자철은 손흥민이 자신의 품에서 한참을 울었다고 전했다.

지난 28일(한국시간)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한국은 2대3으로 패배했다. 사진은 경기 후 한국 대표팀 미드필더 황인범이 구자철의 품에 안겨 우는 모습. 구자철 유튜브 캡처

‘벤투호의 황태자’ 미드필더 황인범(26·올림피아코스 FC)도 구자철의 품에서 눈물을 흘렸다. 구자철은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흐느끼는 황인범에게 “우리는 맨날 간절해야 된다. 평소대로 하면 충분히 잘할 수 있는데, 꼭 한 발 더 뛰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황인범은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진짜”라며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구자철은 “너무 고생했어. 뭔가를 이루려고 하지 마. 잘하려고 하지 마. 마지막까지 파이팅해”라며 그를 격려했다.

구자철은 가나전 후반 교체투입 1분 만에 날카로운 크로스로 조규성(24·전북 현대)의 골을 어시스트한 이강인(21·마요르카)을 향해 “강인아 고생했다. 한 번 안아보자. 이제 네가 이끌어야 돼”라며 응원의 말을 건넸다.

부상으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 황희찬(26·울버햄튼)에게는 “마지막 경기, 네가 키플레이어야. 5분을 뛰더라도 후회없이 뛰어. 골 안 넣어도 되니까”라고 말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